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생활정보
 
작성자 광현
작성일 03/08(금)
ㆍ조회: 226  
연일 위협 발언 수위 높이는 북한, 의도는?

<앵커>

북한 문제 취재하는 안정식 기자 나와있습니다. 안기자, 북한이 이렇게 긴장을 고조시키는 이유, 언제나 그렇지만 협박해서 뭘 좀 얻어내겠다, 뭐 이거 아니겠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요즘 상황보다 보면은요. '어, 별일은 없겠지' 하면서도 '혹시라도 무슨 일이 생기지 않을까' 라는 불안감이 드는 것도 사실인데요.

바로 그런 마음을 들게 하려는 게 북한의 의도입니다.

지금 상황에서 상황이 조용해지려면 협상으로 가야되는데 북한이 하겠다고 하고 있는 협상이 바로 한반도 평화체제 협상입니다.

이 평화체제 협상을 통해서 한반도 문제를 놓고 미국과 담판을 짓겠다는 게 북한의 속셈인데요.

결국 자신들이 원하는 협상 구도로 이끌어 가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라고 봐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이번 유엔의 제제 결의, 사실상 북한에 대한 군사공격 말고는 뭐 웬만한 제재는 다 포함된 것 같은데, 효과는 있을까요?

<기자>

지금보면 화물검색과 금융제재를 강제화했다라는 건데 상당히 강도높은 제재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다만 이 제재가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결국 중국이 적극적으로 동참을 해야 되는데요.

중국이 이번에는 달라졌다, 이런 얘기도 있습니다만 북한이 무너지는 것보다는 그래도 존재하는 게 중국의 국익이다라는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는 한은 북한이 아파서 못견디겠다라는 정도까지 제재를 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안정식 기자cs7922@sbs.co.kr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