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9-17 17:38
ㆍ조회: 237  
어느 군인 아내의 편지
4월8일자 조선일보 문갑식 기자가 쓴 사설입니다.  
휴전상태에 있는국가에서  
가슴아프고 걱정스로운일입니다  
며칠 전 편지 한 통을 받았다.  
'저는
대한민국 육군의 아내입니다…  
', 이렇게 시작되는 글이었다.  
편지를 보낸 부인은 육사(陸士)를  
졸업한 남편을 만난 뒤 17년간  
열 번 이사를 다니며 머릿속에서  
지운 단어가 있다고 했다.  
'부귀영화(富貴榮華)'였다.

"제가 이사를 특별히 많이 다닌 건 아닙니다.  
남편 동기들은 보통 스무 번 넘게 옮겨다녔거든요.  
제 천성이 낙천적이어서 그런지 이사도,  
전방 오지(奧地) 근무도 두렵지 않았습니다.  
남편도 군인으로서의 삶을 보람으로  
여기며 살아왔습니다."

그런 가족이 작년부터 혼란에 빠졌다.  
천안함 폭침 직후였다.  
"신문에 숨진 장병(將兵)의 부모에게 멱살 잡힌  
대령 사진이 실린 걸 보고 남편이 말했습니다.  
'우린 국민을 지키려고 존재하는데 믿어주지도 않는  
국민을 왜 지켜야 하는지….  
'" 아는 재미교포 2세 군인에게 이런 말을 들었을 때  
아내는 남편이 불쌍해졌다고 한다.  
"미군 중령은 월급 외에 집세를 450만원 받습니다.  
미국이 부자(富者)나라여서만은 아닙니다.  
군인이 존경받기 때문이지요.  
전 그게 자랑스럽습니다."

국민에게 멱살 잡히는 국군,  
국민에게 의심받는 국군,  
국민이 곁에 있는 걸 싫어하는 국군의 아내는  
서울 서초동 정보사(情報司) 부지를 둘러싼  
논란을 보며 마지막까지 움켜쥐고 있었던  
자존심이 무너졌다고 했다.

"편지를 쓰게 된 건 월급 푸념을 하려는 게 아닙니다.  
정보사 부지 군인아파트 기사 때문입니다.  
군인아파트는 안 된다고 하는데  
그럼 지금 서초역 주변에 있는  
정보사 아파트도 눈엣가시겠네요.  
금싸라기 땅을 허접한 군인아파트  
때문에 썩히고 있으니….  
이 얼마나 모욕적인 말입니까."

편지는 이렇게 끝난다.  
"환경 때문이라는 주민 인터뷰도 봤습니다.  
그런데 서리풀공원 주변에 아파트가 없나요?  
군인을 유해(有害)시설로 보기 때문 아닌가요?  
똥별, 식모(食母)별…,  
이런 군인이 대다수인 양 이야기할 때마다  
느끼는 치욕을 잊을 수 없습니다.  
왜 우린 가난해야 참군인이고 낡은 차 타야  
올바로 살아온 것처럼 되나요."

군인의 아내가 기자에게 편지를 보낸 것은  
2009년 11월 7일자 신문에 쓴  
짤막한 후기(後記) 때문이었다.  
당시 지방 취재 중 목격한 광경이었다.  
'군부대를 지나는데 그들이 사는 아파트를 봤습니다.  
하나같이 낡고 우중충한 모습에 비좁아 보였습니다.  
밖에서 보기에도 딱한 그런 곳에서  
그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우리는 그런 대접을 하면서 유사시  
국민의 목숨을 지켜달라고  
요구하고 있었던 건 아닐까요?'  
이 대목에서 군인의 아내는 울었다고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복무 10년 이상 된  
직업군인의 자가(自家) 보유율은 31.5%다.  
나머지는 자기 돈으로 세를 얻거나  
관사(官舍)·군인아파트를 찾아야 한다.  
그래서 이사가 더욱 잦을 수밖에 없다.  
관사나 군인아파트는 보통 15~18평 정도다.  
누군가 그 열악함을 인터넷에 올렸다.  
"아는 군인 장모(丈母)가 관사를 둘러본 뒤  
딸을 보며 울었답니다."  
기자에게 편지 보낸 군인 아내의 어머니도  
아마 딸의 처지에 소리없이 울었을 것이다.

특전사(特戰司)·3공수여단, 국군기무사,  
정보사령부가 하나같이 부대 이전 때마다  
주민 반발에 곤욕을 치렀다.  
정보사 그 비싼 땅에 뭘 짓는 게  
옳은지는 모르겠다.
 
그렇지만 우리를 위해 목숨을  
내놓을 것을 요구하면서도
 
군(軍)이 주변에 있는 건 싫어하는  
국민이 참으로 무섭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이모티콘 필요할때 쓰세요 1 광현 2013-10-20 234
239 남편이라는나무 1 광현 2015-05-23 306
238 빨래를 하십시요 광현 2014-07-12 347
237 너무착한 남편 1 광현 2014-07-10 322
236 돈주고도 살수없는 생활의 지혜 광현 2014-07-09 360
235 생전에 봐야할 한국의 백경 광현 2014-01-18 360
234 열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광현 2014-01-01 256
233 징글벨 광현 2013-12-16 261
232 마음에 새기면 좋은글 1 광현 2013-12-08 261
231 ♣ 재미있는 숫자의 신비? ♣ 광현 2013-11-16 252
230 걸인과 창녀와 천사 ♣ 광현 2013-10-19 314
229 뜨거운 커피를 종이컵에 담아 마시는 것은 건강에 치명적 광현 2013-10-14 354
228 악처가 철학자 남편을 만든다? 광현 2013-10-13 262
227 여자를 기쁘게 해주는 방법 광현 2013-10-13 203
226 '베풀면 반드시 돌아옵니다' 광현 2013-10-09 262
225 아름다운 인연과 사랑으로 광현 2013-10-06 244
224 ♡채동욱 아내의 호소문♡ 광현 2013-10-05 221
223 세상에서 가장 먼 길 광현 2013-10-05 252
222 지갑 속에 담긴 사랑 이야기♡ 광현 2013-10-03 246
221 신 칠거지악 광현 2013-10-01 223
220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광현 2013-09-24 253
219 ♡우리 서로 기쁜 사람이 되자♡ 1 광현 2013-09-24 249
218 그 감동의 눈물 광현 2013-09-20 218
217 인생의 목적은 승리가 아닌 성숙 광현 2013-09-20 308
216 대한민국 국민들께 보내는 호소문...퍼옴 광현 2013-09-20 217
215 효는 백행(百行)의 근본 광현 2013-09-17 293
214 왜 제사는 4대까지 지낼까 1 광현 2013-09-17 333
213 ♡집안 아무곳에나 두면 좋지 않은 26가지♡ 광현 2013-09-17 199
212 어느 군인 아내의 편지 광현 2013-09-17 237
211 오고 감을 두려워 말라 광현 2013-09-16 206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