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7-13 18:37
ㆍ조회: 189  
♥실화 노부부이야기♥
♥실화 노부부이야기♥
 
  
부부 금실이 좋기로 유명한
노부부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부유하지는 않지만
서로를 위해주며
아주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그런 부부를 보고 있으면
어느 사람이라도 행복을
느끼게 할 정도 였으니까요

그러더런 어느 날이었요.
그런 행복을 깨는 불행한
일이 생기고 말았어요.

바로 건강하던 할아버지께서
아프기 시작하셨죠.
그런데 이상하게도 할아버지가
병원에 치료를 다니면서부터
할머니를 구박하기
시작하시는거예요.
 
"약 가져와라"
"여기요"
"물은?"
"여기요"
"아니. 뜨거운 물로
어떻게 약을 먹어?"
그러면서 할아버리는
물컵을 엎어버렸어요.
그래서 이번엔 뜨거운 물이
아닌 찬 물로 할머니가
물을 다시 떠왔더니
 

"아니 그렇다고 찬물을
가져오면 어떡해!!"
 
하며 또 할머니가 가져온
물을 엎질렀습니다.

시간이 얼마 안 지난 시각
손님들이 찾아오자
할아버지는 할머니에게
손님들 오셨는데 왜 이렇게 늦게
상을 차리냐며 소리쳤습니다.
 
"당신이 하도 난리를 피우는
바람에 정신이 벙벙해서 그만..."

 
"이기. 어디서 말대답이고?!"
"손님들 계신데 너무 하시네요..."
할아버지의 그런 모습에
할머니께서는 마음이
너무 아프셨습니다.

할머니는 결국 눈물을 훔치며
밖으로 나가셨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모습에
너무 당황한 손님 중 한 사람이
조심스럽게 물었어요.
 

"어르신. 왜 그렇게 사모님을
못 살게 구세요..."

그러자 한참동안 말이 없던
할아버지가 한숨을 쉬며
입을 열었습니다.

"저 할망구가 마음이 여려.
나 죽고 나면 어떻게 살지
걱정이 되서 말이야..

날 미워하게 해서라도 나 없이
살 수 있도록 해야 될 거 같어....."

눈가엔 어느 새 울며 나간
할머니보다도  더 슬퍼보이는
굵은 눈물이 흘러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할아버지는
할머니 곁을 떠나셨었지요.

그리고 그 무덤가 한 켠엔
우두커니 서서 눈물을 훔치고
있는 할머니가 있었어요..

일부러 할머니와 정 떼려고 했던
할아버지의 원치 않던 독한 모습
보였던게 왜 이렇게 마음이
아픈지 모르겠네요

 
할머니도 마음이아프셨겠지만.
할아버지의 마음은 얼마나
아프셨을까요?

정땔려고 일부러 그러셨단말이
저한태는 마음에 와닿았습니다.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난후
할머니는 아셨을거에요.
왜 할아버지가 그러셨는지.

♥김광석~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0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광현 2013-09-15 266
209 ♡생활비 벌려고 채소 파는 대법관 사모님♡ 2 광현 2013-09-15 175
208 ♣백년에 한번 피는 꽃들♣ 광현 2013-09-15 215
207 고향 생각에 떠오르는 추억... 광현 2013-09-15 151
206 재미 있는 거짓말 같은 사실 광현 2013-09-15 171
205 날마다 젊어지는 방법 광현 2013-09-13 163
204 물탱크속의 남매 광현 2013-09-12 216
203 가슴에 내리는 가을비 광현 2013-09-11 178
202 *★ 4가지를 알면 인생살이가 한결 수월하다★* 광현 2013-09-07 192
201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광현 2013-09-07 166
200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광현 2013-09-01 171
199 가족의 소중함 광현 2013-08-15 162
198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광현 2013-08-15 207
197 명언4 광현 2013-08-11 188
196 명언3 광현 2013-08-11 183
195 명언2 광현 2013-08-11 167
194 명언1부 광현 2013-08-11 180
193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나 ? 광현 2013-08-11 163
192 베푸는 사랑 광현 2013-08-11 160
191 전두환 추징금 환수 광현 2013-08-11 269
190 생활의 지혜 모음 광현 2013-08-07 386
189 시어머니의 증발 광현 2013-08-06 174
188 얼굴을 펴면 인생길이 펴진다 광현 2013-08-03 177
187 기러기들의 지혜 광현 2013-07-22 186
186 세 가지를 깨닫는 순간, 행복함을 알다 광현 2013-07-19 180
185 어느 둘째머느리의 생활수기 광현 2013-07-13 174
184 ♥실화 노부부이야기♥ 광현 2013-07-13 189
183 네 종류의 친구 광현 2013-07-09 193
182 남편과 아내를 감동 시키는말 광현 2013-07-09 238
181 사람이 가는길 광현 2013-07-09 190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