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8-15 07:54
ㆍ조회: 209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지방에 사시는 시어머니가 올라오셨다.

    결혼한지 5년이 되었지만, 우리집에 오신 것은 결혼초 한

    번을 빼면 처음이다.


    청상과부이신 시어머니는 아들둘 모두 남의 밭일 논일을

    하며 키우셨고, 농한기에는 읍내 식당일을 해가며 악착같

    이 돈을 버셨다 고 한다.평생 그렇게 일만하시던 시어머니

    는 아들 둘다 대학졸업 시키신 후에야 일을 줄이셨다고 한

    다.


    결혼 전 처음 시댁에 인사차 내려갔을 때 어머니가 그러

    셨었다.


    고생도 안해본 서울아가씨가 이런 집에 와보니 얼마나 심

    란할꼬. 집이라 말하기 민망하다. 가진거 없는 우리 아랑

    결혼해 준다고 해서 고맙다.


          장남인 남편과 시동생은 지방에서도 알아주는 국립대를

    나왔고, 군대시절을 빼고는 내내 과외아르바이트를 해가

    며 등록금을 보태고 용돈을썼다고 했다.


    주말이나 방학 에는 어머니를 도와 농사일을 하느라 연애

    는 커녕친구들과 제대로 어울리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렇지만 주변에 늘 좋다는 친구들 후배들이 줄줄 따른다.

    둘다


    대학 졸업 후 남편은 서울로 취업을 해서 올라왔다.


    그리고 회사에서 나를 만났다. 나는 서글서글한 외모에 건

    강하게 그을린 얼굴이 좋았다 .


    건강하고 밝은 성격에 회사에서도 그는 늘 사람들 사이 에

    있었다.


    자연스럽게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됐고, 내가 먼저 고백했

    다.


    그는 망설였다. 자기는 가진거 없는 몸뚱이 하나뿐인 사람

    이라고. 하지만 나는 이미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된 후였고,

    삼고초려 끝에 그는 나를 받아주었다.


    그의 집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이 그를 우리집에 데려갔

    다.


    그의 외모와 직업에 우리 부모님은 그를 반겨주었다.


    집이 지방이고 어머니가 농사를 지으신다고 했을 때 엄마

    얼굴이 어두워졌다.


    당장 가진거 라고는 월세 원룸보증금과 얼마간의 저축이

    전부다 했을때 아빠가 담배를 피우셨다.


    그가 말했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아버지 얼

    굴도 모르고 자랐지만, 허리한번 못 펴시고 우리 형제 위

    해 평생을 밭에서 엎어져 살아온 어머니께 배운 덕분으로

    어디가서도 영은이 굶겨죽이지 않을 자신 있습니다.


    공주처럼 고이 키우신 딸 고생문이 훤하다 걱정되시겠지

    만, 그래도 영은이에 대한 저의 사랑, 열심히 당당하게 살

    각 오가 되어있는 제 결심 이것만 높이 사주십시오.


    우리는 그렇게 결혼했다. 친정아버지가 마련해주신 돈과

    회사에서 받은 전세자금 대출로 신혼집을 마련하고, 그와

    내가 모은 얼마간의저축으로 혼수를 했다.


    너무 행복했다.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으로 내려갔다.


    마침 어버이날과 어머니 생신이 겹쳤다. 일부러 주말을 잡

    아 내려갔다. 시동생도 오고 어머니와 마당평상에서 고기

    도 구워먹고 밭에서 상추를 뜯어다.먹는데 그 맛이 세상에

    서 제일 맛있는 삼겹살이었다.


    그날 밤 작은 방에 예단으로 보내드렸던 이불이 깔려있었

    다.


    어머니는 한번도 그이불을 쓰시지 않으셨던 모양이다.


    우리더러 그 방에 자라고 하신다.


    싫다고 뿌리치는 어머니 손목을 끌어 작은방으로 모셨다 .


    어머니하고 자고 싶어요. 신랑은 도련님하고 넓은 안방에

    서 자라고 할거에요.


    어머니랑 자고 싶어요. 어머니는 목욕도 며칠 못했고, 옷

    도 못갈아입었다고 이불 더럽혀 지고 니가 불편해서 안된

    다.


    냄새나 안된다고 자꾸 도망가려 하셨다


    그런 어머니께 소주마시고 싶다고 함께 소주를 먹었다. 어

    머니가 찢어주시는 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소주를 홀랑 홀

    랑 비우고 취해 잠들어버렸다.


    자다 목이 말라 깨어보니 나는 이불 한가운데 누워 자고

    있고 어머니는 겨우 머리만 요에 얹으신 채로 방바닥에 쪼

    그리고 주무


    슬쩍 팔을 잡아 요위에 끌어드렸다. 야야~ 고운 이불 더럽

    혀 진다.


    냄새밴대이............ 어머니에겐 냄새가 났다 정말. 울엄

    마에게 나던 화장품 냄새를 닮은 엄마냄새가 아닌, 뭐락

    말할수 없는 부뚜막 냄새 흙냄 같은 그 냄새가 좋아서 나

    는 내려 갈때마다


    어머니와 잔다.


    이제는 손주와 주무시고 싶다며 나를 밀쳐 내시지만 악착

    같이 어머니 한쪽 옆자리는 나다. 어떤 밤이던가 어머니

    옆에 누워 조잘거리던 내게 니는 꼭 딸 낳아라.


    이래서 사람들이 딸이 좋다 하는갑다. 니가 이래해주니 니

    가 꼭 내 딸같다~ 뒷집이고 옆집이고 도시 며느리본 할망

    구들 다 나 완젼 부러워 한다.며느리들이 차갑고 불편해해

    서 와도 눈치보기 바쁘다 하드라.


    뭐 당연하다.


    내도 니가 첨 인사왔을때 어찌나 니가 불편 하진 않을까고

    싫다진 않을까 걱정을 했던지...


    말도 못해. 근데 당연한거 아이가...


    그러니 딸이 좋다 카는거지...



    나는 니가 이래 딸처럼 대해주니 뭐 딸없어도 되지만 니

    는 꼭 딸 낳아라...


    진즉부터 혼자계시던 어머니가 걱정이었는데 결국 사단

    이 났다.


    상을 들고 방에 들어가시다 넘어지셔서 가뜩이나 퇴행성

    관절염이 심한 다리가 아예 부러지셨다 했다. 도련님이 있

    는 대구 병원에 입원을 하셨다.


    노인이라 뼈도 잘 안붙는다고 철심도 박고 수술하고 3개

    월을 그렇게 병원에 계시다가 지난 주 퇴원을 하셨다.


    어머니가 뭐라거나 말거나 그 사이 나는 내려가서 간단히

    어머니 옷가지며 짐을 챙겨 우리집에 어머니 방을 꾸렸다.

    아들녀석은 할머니가 오신다고 신이나 있고, 표현 할 줄

    모르는 남편은 슬쩍슬쩍 그방을 한번씩 들여다 보며 웃는

    것을 나도 안다. 당연히 우리집에 곱게 오실리가 없다.


    어머니! 저 둘째 가져서 너무 힘들어요!! 우리 친정엄마 허

    구헌날 노래교실에 뭐에 승민이도 잘 안봐주시고, 제가 회

    사에 임신에 육아에 힘들어 죽겠어요! 와서 저도 도와주세

    요. 임신하니까 어머니 음식이 그렇게 땡겨 죽겠단말이에

    요!


    어머니 김치 담아주세요~ 그말에 못이기는 척 어머니가

    오셨다.


    친구들이 말했다. 니가 모시고 살아봐야 힘든줄을 알지.

    착한 며느리 노릇 아무나 하는 줄 알아? 그래 맞다. 내가

    안해봐서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일수도 있다.


    어머니와 살면서 힘든일이 생기고 어쩌면 어머니가 미워

    질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럴때마다 내 마음을 다잡기

    위해 이렇게 글 을 쓰고 올린다.



    여기 많은 분들이 이렇게 증인이니, 혹여나 어머니가 미워

    지고 싫어져도 나는 이제 어쩔수 없다. 그냥 이게 내 팔자

    려니 열심히 지지고 볶고 하면서 같이 사는 수밖에


    <옮긴글>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0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광현 2013-09-15 267
    209 ♡생활비 벌려고 채소 파는 대법관 사모님♡ 2 광현 2013-09-15 177
    208 ♣백년에 한번 피는 꽃들♣ 광현 2013-09-15 217
    207 고향 생각에 떠오르는 추억... 광현 2013-09-15 152
    206 재미 있는 거짓말 같은 사실 광현 2013-09-15 172
    205 날마다 젊어지는 방법 광현 2013-09-13 164
    204 물탱크속의 남매 광현 2013-09-12 217
    203 가슴에 내리는 가을비 광현 2013-09-11 178
    202 *★ 4가지를 알면 인생살이가 한결 수월하다★* 광현 2013-09-07 193
    201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광현 2013-09-07 168
    200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광현 2013-09-01 172
    199 가족의 소중함 광현 2013-08-15 164
    198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광현 2013-08-15 209
    197 명언4 광현 2013-08-11 189
    196 명언3 광현 2013-08-11 184
    195 명언2 광현 2013-08-11 167
    194 명언1부 광현 2013-08-11 181
    193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나 ? 광현 2013-08-11 164
    192 베푸는 사랑 광현 2013-08-11 161
    191 전두환 추징금 환수 광현 2013-08-11 270
    190 생활의 지혜 모음 광현 2013-08-07 388
    189 시어머니의 증발 광현 2013-08-06 175
    188 얼굴을 펴면 인생길이 펴진다 광현 2013-08-03 178
    187 기러기들의 지혜 광현 2013-07-22 187
    186 세 가지를 깨닫는 순간, 행복함을 알다 광현 2013-07-19 181
    185 어느 둘째머느리의 생활수기 광현 2013-07-13 176
    184 ♥실화 노부부이야기♥ 광현 2013-07-13 189
    183 네 종류의 친구 광현 2013-07-09 195
    182 남편과 아내를 감동 시키는말 광현 2013-07-09 238
    181 사람이 가는길 광현 2013-07-09 191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