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9-12 05:55
ㆍ조회: 218  
물탱크속의 남매
 
 

물탱크 속 남매

“누나, 그냥 나 내려줘. 이러다 누나 죽으면 안 되잖아.”

11일 오후 7시 20분경 오물이 둥둥 떠다니는 얼음장 같은 물속에서 남동생 허건 군(9)이
누나 허민 양(11)에게 이렇게 말했다. 민이는 건이가 물에 잠기지 않게 까치발을 한 채
20분째 업고 있었다. 두 남매가 빠진 7m 깊이의 펌프장은 깊은 우물 속처럼 어둡고 고요했다.
수심은 130cm. 키 153cm인 누나는 목까지만 물이 차올랐지만 140cm인 동생은 업히지
않으면 숨을 쉴 수 없었다....

누나는 7m 위의 허공을 향해 “살려주세요”라고 고함을 쳤다. 하지만 아무 대답이 없었다.
누나는 등에 업힌 동생에게 “어른들이 구해줄 거야”라며 안심시켰지만 추위와 공포에 몸을
바들바들 떨었다. 동생과 함께 아래로 추락할 때 어깨와 허벅지를 심하게 부딪쳐 통증이 느껴졌다.
하지만 등에 업혀 있는 동생이 흘러내릴까 봐 몸을 움직일 수 없었다.

남매가 서울 강북구 송중동에 있는 빗물 체류지 펌프장 아래로 추락한 건 이날 오후 7시경.
남매는 근처 공부방에서 공부를 마치고 집으로 가던 길이었다. 건이는 펌프장 위를 덮고 있던
가로 2m, 세로 60cm 철판 위에서 초등학생 7명이 뛰는 소리를 듣고 발길을 옮겼다.
1m 높이의 울타리가 있었지만 작은 구멍 아래로 들어갔다. 건이는 아이들이 떠나자마자
그 위로 올라가 똑같이 뛰었다. 민이는 1, 2분쯤 이 광경을 지켜보다 “집에 가자”며 동생의 손을 잡아끌었다.
그 순간 철판이 구부러지면서 건이가 아래로 떨어졌고 손을 잡고 있던 민이까지 빨려 들어갔다.

남매가 추락한 펌프장은 상습 침수지역이었던 송중동에 10여 년 전 설치된 시설이다.
비가 많이 오면 이곳에 물을 가뒀다가 그친 뒤 물을 퍼낸다.
최근 날이 가물어 이날은 다행히 수심이 1.3m밖에 되지 않았다. 물이 차 있을 때 빠지면 성인도 익사
위험이 높아 주변에 울타리가 쳐져 있지만 동네 아이들은 이 울타리를 넘어가 철판 위에서 자주 뛰어
놀았다는 게 주민들의 전언이다. 경찰은 담당 공무원을 소환해 펌프장 주변 안전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부상의 통증과 동생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정신이 혼미해지던 민이를 깨운 건 예닐곱 개의
손전등
불빛이었다. 민이의 목소리를 들은 중학생이 인근 공부방 교사에게 알려 주민들이 구조하기 위해 나온 것이다.
이들은 “정신 차리고 있어라. 소방관이 오고 있으니 걱정 마”라며 용기를 북돋웠다.

몇 분 뒤 남매에게 굵은 동아줄이 내려왔다. 주민들이 소방서에 신고한 지 약 10분 만이었다.
밧줄을 타고 주황색 제복을 입은 소방관이 내려오고 있었다. 소방관은 남매를 들어올려 벨트로 고정했다.
구의원과 동장 등 소식을 듣고 모인 주민 40여 명은 위에서 밧줄을 당겼다.

남매가 구출된 건 추락한 지 50분 만이었다. 민이 얼굴은 하얗게 질렸고 입술은 파랬다.
건이는 이마에서 피가 났다. 민이는 “떨어진 뒤 동생이 허우적거려 얼른 업어야 한다는
생각만 들었다”며 “학교 갈 때도 동생을 항상 데리고 다니는데 많이 다치지 않아 정말 다행”
이라고 했다. 동생이 오른쪽 어깨에 턱을 50분 동안이나 괴고 있었던 탓인지 12일 병실에서 만난
민이는 오른팔이 불편한 상태였다. 건이는 누나 곁을 떠나지 않으며 이렇게 말했다.
“다시는 허락 없이 위험한 데 안 갈 거야. 누나, 사랑해.”

---
9살과 11살 밖에 안된 아이들이 어떻게 이런 생각과 행동을 하는지...
참으로 대견한 남매인 것 같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0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광현 2013-09-15 268
209 ♡생활비 벌려고 채소 파는 대법관 사모님♡ 2 광현 2013-09-15 178
208 ♣백년에 한번 피는 꽃들♣ 광현 2013-09-15 217
207 고향 생각에 떠오르는 추억... 광현 2013-09-15 153
206 재미 있는 거짓말 같은 사실 광현 2013-09-15 173
205 날마다 젊어지는 방법 광현 2013-09-13 165
204 물탱크속의 남매 광현 2013-09-12 218
203 가슴에 내리는 가을비 광현 2013-09-11 179
202 *★ 4가지를 알면 인생살이가 한결 수월하다★* 광현 2013-09-07 194
201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광현 2013-09-07 169
200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광현 2013-09-01 172
199 가족의 소중함 광현 2013-08-15 164
198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광현 2013-08-15 209
197 명언4 광현 2013-08-11 190
196 명언3 광현 2013-08-11 184
195 명언2 광현 2013-08-11 168
194 명언1부 광현 2013-08-11 182
193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하나 ? 광현 2013-08-11 164
192 베푸는 사랑 광현 2013-08-11 162
191 전두환 추징금 환수 광현 2013-08-11 271
190 생활의 지혜 모음 광현 2013-08-07 388
189 시어머니의 증발 광현 2013-08-06 176
188 얼굴을 펴면 인생길이 펴진다 광현 2013-08-03 179
187 기러기들의 지혜 광현 2013-07-22 188
186 세 가지를 깨닫는 순간, 행복함을 알다 광현 2013-07-19 182
185 어느 둘째머느리의 생활수기 광현 2013-07-13 176
184 ♥실화 노부부이야기♥ 광현 2013-07-13 190
183 네 종류의 친구 광현 2013-07-09 196
182 남편과 아내를 감동 시키는말 광현 2013-07-09 239
181 사람이 가는길 광현 2013-07-09 191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