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3-28 20:44
ㆍ조회: 313  
자연에서 배우는 삶의 법칙 7가지
1. 게처럼 남을 끌어내리지 않기

게 두 마리를 양동이에 넣으면 한 마리만 있을 때는 쉽게 위로 기어 올라온다.

그러나 가득 채워 놓으면 한 마리도 나오지 못한다.

먼저 올라간 녀석을 잡아당기기 때문이다.

상대방을 끌어 올려줘야 모두 상승할 수 있다.





2. 거위처럼 성실하도록

부모거위는 언제나 자식과 함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도와주고 이끌어주는 존재이다.

자식은 자라서 부모가 했던 것과 똑같이 자식들에게 성실한 부모가 된다.

거위는 항상 집으로 돌아온다. 성공도 돌아올 곳이 있어야 한다.

혼자 잘먹고 잘살기 위해 하는 노력은 오래 가지 못한다





3. 고래처럼 커뮤니케이션을 잘하기

흑고래는 수백 마일 떨어져 버린 대양에서도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으며,

끊임없이 커뮤니케이션을 함으로써 서로가 어디쯤 있는지,

상황은 어떤지 알며 멀리 있어도 서로를 느낀다.

구성원들의 상황을 늘 체크하면서, 어려울 때 도와주고 격려 해 줘야한다.





4. 거북처럼 천천히, 끈기 있게

인생은 마라톤이다. 거북은 느렸지만 확실한 자기 길을 만들어 갔고,

토끼는 서둘다가 시간을 낭비해 버렸다.

눈에 띄는 성과가 안 나타나더라도 시간이 감에 따라 차곡차곡 쌓일 수 있는 것,

그것만이 내 것이다.





5. 코끼리처럼 부드럽지만 강해지게

새끼를 어루만질 때 코끼리 코는 놀랄만큼 부드럽다.

그러나 새끼의 앞길을 가로막는 통나무를 치워야 하게 될때는

엄청나게나게 강해진다. 강하기만 한 것은 쓸모가 없다.

연하기만 한 것도 마찬가지다. 강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갖춰야한다.

삶은 탄력이다.





6. 삼나무 처럼 함께 더불어

삼나무는 가지가 크고 뿌리가 얕은 데도 불구하고 강한

폭풍우와 거친 바람에 끄떡도 하지 않는다. 뿌리가 땅속에 서로 얽혀 있어,

아무리 강력한 태풍이 지나가도 서로를 지탱해 줄 수 있다.





7. 벼룩처럼 높이 뛰어오를 수 있게

벼룩은 자기 키보다 200배나 높이 뛴다.

한 시간에 1000번을 뛰어오를 수 있다.

또한 10만 배나 무거운 물건을 끌어당길 수 있다.

그러나 담배갑에 넣어두면 순간적으로는 담배갑높이정도밖에 못오른다.

자신의 능력을 제한하지 말아야 한다.

스스로 못한다고 믿고 있지는 않는지 먼저 살펴보아야 한다

. -좋은글요약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1 앞뒤로읽어도 같은말 모음 광현 2013-04-24 322
210 ♡우리 서로 기쁜 사람이 되자♡ 1 광현 2013-09-24 321
209 가짜 계란의 비밀 광현 2013-04-02 320
208 마음에 새기면 좋은글 1 광현 2013-12-08 319
207 쉬면 쉴수록 더 늙는다 광현 2013-04-28 319
206 신 칠거지악 광현 2013-10-01 318
205 어느 촌노 이야기 광현 2013-04-14 318
204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증거 들어보니 광현 2013-03-24 318
203 악처가 철학자 남편을 만든다? 광현 2013-10-13 316
202 육십 노부부 의 인생 이야기 광현 2013-04-04 315
201 고발함-짱게 식용유 광현 2013-04-06 314
200 노인 냄새란 무엇일까 광현 2013-05-22 313
199 그르치아의 절경 광현 2013-04-12 313
198 6,25동란시절사진 광현 2013-04-08 313
197 자연에서 배우는 삶의 법칙 7가지 광현 2013-03-28 313
196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광현 2013-04-08 309
195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광현 2013-09-24 307
194 세상에서 가장 먼 길 광현 2013-10-05 306
193 조선왕조 족보 광현 2013-04-24 306
192 자연의 분노 광현 2013-04-08 304
191 아름다운 인연과 사랑으로 광현 2013-10-06 303
190 실미도 특수부대사건 광현 2013-04-09 303
189 지갑 속에 담긴 사랑 이야기♡ 광현 2013-10-03 302
188 ♣ 재미있는 숫자의 신비? ♣ 광현 2013-11-16 301
187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광현 2013-05-08 301
186 함께가는 인생길 광현 2013-05-12 299
185 정붙이고 사는거지... 광현 2013-05-11 299
184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광현 2013-09-15 298
183 거리의 노인 광현 2013-04-14 298
182 백두산 야생화 광현 2013-03-11 298
123456789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