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6-03 09:03
ㆍ조회: 186  
아빠가 없는 세상
.
    아빠가 없는 세상 민희야 밥먹어야지…! 오늘도 아빠의 잔소리는 시작이다 꼭 엄마없는 티를 저렇게 내고 싶을까 정말 쪽팔려서 같이 못 살겠다… 라는 생각을 항상 해왔다 집에 오면 항상 앞치마를 매고 있는 아빠 모습이 정말 지긋지긋하기도 하고… 내 엄마는 내가 3살때 돌아가셨다고 한다. 얼굴하나 기억못한다… 난…그리고 쭉 아빠와 살아왔다 난 아빠가 싫다… 언제나 잔소리만 하고 눈 한쪽 시력만 잃은 장애인이라고 생각해왔던 그런 아빠가 너무 지긋지긋하다 여건만 된다면 나 혼자 살고 싶다 우리집은 무척이나 가난하기 때문에 난 그 가난을 만든 아빠… 그래서 아빠가 더 싫은가 보다 방도 하나라서 내가 방을 쓰고 아빠는 거실에서 주무시고 생활하신다 20평도 안되는 우리 집… 난 너무 챙피하다 아빠도 너무 챙피하다 어느날 부턴가 아빠께서 자꾸 속이 쓰리신다고 하신다 난 그럴때는 그냥 모른채 해왔다… 3년뒤… 그날도 어김없이 아빠와 아침부터 티격태격이었다 아니 나 혼자 일방적으로 화내고 아빠께 함부로 대했다 그래놓고 나 혼자 화내면서 밖으로 뛰쳐나온다 그런데 그 날…학교에 전화가 왔다 아빠가 병원에 계신다고… 난 병원으로 갔다 놀라서 뛰어가는 것도 아닌 그냥보통 걸음으로 천천히… 느릿느릿…그렇게 병원으로 향했다 귀찮게만느껴졌다 아빠가 병원다니시는건 많이 봐온 일이니까 항상 몸살에 감기에… 맨날 병원신세만 지셨다 한 3-4년이란 시간들을…난 간호사에게 아빠이름을 대고 입원실을 물어보는 순간 간호사의 말에너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돌아가셨다니… 그리고 뒤를 이으며 말씀하셨다 민희가 누구에요 자꾸 민희이름만 부르시면서 그러시더라구요… 참 안타까웠죠 민희요 저에요 저…! 바로 저라구요…!!! 저여…!! 라고 아빠한테 말씀좀 해주세요 난 너무 흥분해서 소리를 질렀다 어느새 내 얼굴은 눈물로 엉망이 되 있었다 하지만 소용 없는 일이었다 난 집으로 돌아왔다… 그날 밤을 새면서 아빠 유품 정리에 바빴다 거실… 아빠 옷 사이에 끼어 있는 작은 노트… 3년정도 전 부터 쓰여진 걸로 보였다 그렇게 해서 공책 8권… 민희야 오늘병원에 갔었거든 그런데 암이랜다 암… 괜찮겠지 민희야… 아빠 괜찮겠지 아빠 낳고 싶어… 아빠 너와 함께 이렇게 한 집에서 살고 싶어 민희랑… 민희야 오늘 병원에 갔었거든 그런데 빨리 수술을 해야한데 수술비도 어마어마 한다고 한다 민희는 고등학교 사립으로 가는게 소원이지 공부도 잘 하니까 우리 민희는… 하지만 아빠가 수술하면 그 꿈도 무너지겠지 우리 민희의 소중한 꿈이… 아빤 그냥… 수술하지 않기로했어 조금의 아픔은 있겠지 하지만 아빤 민희곁을 떠나지 않아… 민희야 아빤 널 정말 사랑했어… 아빠 통증이 너무 심해져가고 있는것 같아… 너무 아파 민희야 하지만 우리 민희를 보며 견뎌내야지 아빠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우리 딸 민희를 위해서 말이야 민희야 넌 아프지 말어라… 그리고 그동안 이 못난 아빠… 그것도 아빠라고 생각해 주면서 잘 따라줘서 고맙고 미안해 아빠가… 민희야 아빤 이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는것 같아 민희… 아침밥 항상 안챙겨 먹지 아빠 없어도 아침밥은 먹어야해 그래야 하루가 든든하지 그리고 도시락… 민희가 조금만 일찍 일어나자…! 그래서 꼭 싸가지고 가라 응 또 밤엔 집 문 걸어잠구고 자구 너 혼자 이 넓기만한 세상에 두고 가야해 아빠… 너무 미안해… 민희야 못난 아빠를 용서해 달라는 말은 하지 않을게 그냥… 행복해라 민희야… 아빠 청바지 주머니 뒤져보며는 봉투가 있을거야 거기에 너 고등학교 3년동안 다닐 수 있는 진학서 끊어놨구 또 대학교도 이 돈들로 충분히 니가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 얼마 되진 않지만… 아빠가 그래도 하느라구 해서 모은거니까 그냥 받아줬으면 좋겠다… 아빤 민희 지켜볼거야… 사랑한다 민희야…! 나만 위해주고 나만 지켜보고… 그러시던 아빠인데… 내가 너무너무 못되 게 굴어도 너무너무밉게 굴어도 다 받아주시고 웃기만 하시던 그런 아빠인데… 이젠 어떻게… 나 이제 어떻게해 아빠가 숨쉬지 않는 이 세상… 나에게도 의미가 없어 아빠 그곳에서 지금 행복하시죠 그곳에서는 병원 다니세요… 그곳에서는 아프지 마세요… 그곳에서는 나같은 딸 짐승보다 못한 나같은 딸 잊어버리세요… 그리고편히 행복하게 쉬세요… 사랑해요…아니 이말도 아빠에겐 너무 부족한 말이죠… 나 웃으 면서 살거에요 나도 행복할거에요… 근데… 아빠… 나 자꾸 눈물이 흘러요… 나도 자꾸 아파와요… 나 너무 무섭고 두렵기까지 하는데… 어떻게 해야해요 전처럼… 웃으면서 그렇게 내 옆에서 있어줄 수는 없는 거예요 정말 그런거에요 나 웃을수가 없단 말이야… 나 갈때까지 기다려요 아빠… 내가 가면 더 좋은 딸 될게요… 착한 딸 될게요 내가 세상에서 젤로 좋아하고 사랑했던 우리 아빠…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 늙은 남편이 부담 스러워요. 광현 2013-07-06 155
179 손금 보는법 광현 2013-07-06 249
178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하는사람 광현 2013-07-05 177
177 3가지병신과 3가지 바보 광현 2013-06-29 212
176 100일 간 덕담 기적 나타나는 50가지 이유 광현 2013-06-18 261
175 행운응 불러오는 말 광현 2013-06-17 188
174 지혜롭게 행하는 자 광현 2013-06-17 189
173 열어보지 않은 선물 광현 2013-06-15 203
172 역대 정부별 대북 지원금 알고 있나요 ? 광현 2013-06-13 262
171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개 (실화) 광현 2013-06-12 189
170 먼저 나의 마음을 풀어야지 광현 2013-06-08 213
169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광현 2013-06-05 225
168 좋은 말로 좋은 인연을 광현 2013-06-04 202
167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광현 2013-06-04 196
166 어느 초등학교 3년생의 눈물겨운 글 광현 2013-06-04 202
165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광현 2013-06-04 196
164 벌은 꽃에게서 꿀을 따지만 광현 2013-06-04 192
163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 든다면, 광현 2013-06-03 192
162 아빠가 없는 세상 광현 2013-06-03 186
161 소녀의 편지 광현 2013-06-01 312
160 아내의 빈자리 광현 2013-06-01 245
159 노란손수건~부부 감동 실화 광현 2013-06-01 261
158 세상에 이런 의사도 다 있습니다 광현 2013-06-01 183
157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광현 2013-06-01 173
156 어미소의 눈물 광현 2013-06-01 207
155 내 가슴에 넘칠 수 있는 사랑 광현 2013-05-31 211
154 남편과 아내들에게 드리는글 광현 2013-05-31 184
153 좋은 글, 행복한 마음. 광현 2013-05-31 188
152 잃고 살것인가..? 얻고 살것인가..? 광현 2013-05-30 200
151 아직도 기다림이 있다면 행복하다. 광현 2013-05-29 212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