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6-05 18:18
ㆍ조회: 226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중국의 어느 시골마을 버스안에서의 일입니다.

예쁘게 생긴 여자를 험악하게 생긴 두 건달이 희롱합니다.

버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모른체합니다.


급기야 두 건달은 운전사에게 정지할 것을 명하고

말을 듣지않자 여자운전사를 테러합니다.

그리고 두 건달은 버스에서 여자를 강제로 끌어내려

버스 옆 풀밭으로 데려가 돌아가며 강간합니다.


버스안에는 건장한 남자도 수십명 있었지만

누구 한 사람도 정의롭게 나서지 않았습니다.


그냥 차창너머로 슬금슬금 눈치보며 그 광경을 구경만합니다.


왜냐하면

남의 일에 참견했다가 칼이라도 맞을까봐 두려웠겠죠..



그때,

보다 못한 한 청년이 나서서 건달과 싸웁니다.

건달들은 청년을 칼로 무참히 찌르고 달아납니다.

여자가 울면서 옷을 차려입습니다.


여자가 버스에 오르자 아무도 말이 없습니다.

창피한건 아는지 여자와 눈길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모두가 무관심한척 창밖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운전사는 테러당해서 버스가 갈 수없었기에...

 










여자가 헝클어진 상태로 운전석에 앉습니다.

그때,

피를 흘리며 청년이 차에 타려하자 여자가 소리칩니다.


“왜 남의일에 참견하시는 겁니까?”


라며 그 여자는 청년에게 크게 화를 내면서 버스문을 닫아버립니다.

그리고 여자가 운전하는 버스는 이내 출발합니다.

 










청년은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

자동차 사고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천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였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죄를 짓지 않았지만

다시 보면 모두 큰 죄를 지은 사람들입니다.


여자운전사는 그래서,

오직 가치있는 이청년만큼은

버스에 타지 못하도록 한 것이였습니다

 


(아마도 여자는 이청년을 가슴깊이 엄청 고마워했을 겁니다ㅜㅜ)










그 여자는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간 것이었습니다.


                                      이글을 읽고있는

우리 모두는 그 버스안의 승객은 아닌지...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0 늙은 남편이 부담 스러워요. 광현 2013-07-06 155
179 손금 보는법 광현 2013-07-06 250
178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하는사람 광현 2013-07-05 177
177 3가지병신과 3가지 바보 광현 2013-06-29 212
176 100일 간 덕담 기적 나타나는 50가지 이유 광현 2013-06-18 262
175 행운응 불러오는 말 광현 2013-06-17 189
174 지혜롭게 행하는 자 광현 2013-06-17 190
173 열어보지 않은 선물 광현 2013-06-15 203
172 역대 정부별 대북 지원금 알고 있나요 ? 광현 2013-06-13 263
171 밥을 얻어다 주인을 섬기는개 (실화) 광현 2013-06-12 189
170 먼저 나의 마음을 풀어야지 광현 2013-06-08 214
169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광현 2013-06-05 226
168 좋은 말로 좋은 인연을 광현 2013-06-04 202
167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광현 2013-06-04 196
166 어느 초등학교 3년생의 눈물겨운 글 광현 2013-06-04 202
165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광현 2013-06-04 196
164 벌은 꽃에게서 꿀을 따지만 광현 2013-06-04 192
163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 든다면, 광현 2013-06-03 192
162 아빠가 없는 세상 광현 2013-06-03 186
161 소녀의 편지 광현 2013-06-01 312
160 아내의 빈자리 광현 2013-06-01 245
159 노란손수건~부부 감동 실화 광현 2013-06-01 262
158 세상에 이런 의사도 다 있습니다 광현 2013-06-01 183
157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광현 2013-06-01 174
156 어미소의 눈물 광현 2013-06-01 208
155 내 가슴에 넘칠 수 있는 사랑 광현 2013-05-31 212
154 남편과 아내들에게 드리는글 광현 2013-05-31 185
153 좋은 글, 행복한 마음. 광현 2013-05-31 189
152 잃고 살것인가..? 얻고 살것인가..? 광현 2013-05-30 201
151 아직도 기다림이 있다면 행복하다. 광현 2013-05-29 212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