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5-18 18:46
ㆍ조회: 205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본 내용은 S시 지방지에 게재된 실화를 모셔 왔다고 합니다.

S시에 거주하는 한 아버지가 4남매를 잘키워 모두 대학을 졸업시키고

시집. 장가를 다 보내고 한 시름 놓자 그만 중병에 걸린 사실을 알고

하루는 자식과 며느리, 딸과 사위를 모두 불러 모았다.

내가 너희들을 키우고, 대학 보내고 시집. 장가 보내고 사업을 하느라

7억정도 빚을 좀 졌다 알다시피 내 건강이 않좋고 이제 능력도 없으니

너희들이 얼마씩 좀 갚아다오.

이 종이에 얼마씩 갚겠다고 좀 적어라 했다.

아버지 재산이 좀 있는 줄알았던 자식들은 서로 얼굴만 멀뚱히 쳐다보고

아무 말이 없는데...

 

형제 중 그리 잘 살지 못하는 둘째 아들이 종이에 5천만원을 적었다.

그러자 마지못해 나머지 자식들은 경매가격을 매기듯 큰 아들이 2천만원,

세째 아들이 1천5백만원, 딸이 1천만원을 적었다.

 

 

수 개월 후, 문병 한번 없고, 그 흔한 휴대폰으로 안부전화 한번 없는

자식들을 다시 모두 불러 모았는데, 이번에는 며느리. 사위는 오지 않고

4남매만 왔다 내가(아버지) 죽고 나면 너희들이 얼마 되지 않는

유산으로 싸움질하고 형제간 반목할까봐 전 재산을 정리하고 공증까지 마쳤다.

지난번에 너희가 적어준 액수의 5배를 지금 준다.

이것으로 너희들에게 내가 줄 재산상속은 끝이다.

장남 1억원, 둘째 2억5천만원, 세째 7천5백만원, 딸 5천만원 상속을

적게 받은 자식들의 얼굴 안색이 사색이 되었다.

나머지는 내 치료비와 너희 엄마와 앞으로 살아갈 우리 내외 생활비다. . . . .

 

 

 

 

* 저는 본 메일을 받아 보고 부모님의 사랑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았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아, 올해로 열 살이구나

아빠가 많이 벌어서 뭘 해 줄까?

 

-좋은 학원에 다니고 싶어요

 

^^사랑하는 아들아, 올해로 스무살이구나

아빠가 많이 벌어서 뭘 해 줄까?

 

-친구들이랑 여행도 가고 싶고, 제차도 있었으면 좋겠어요

^^사랑하는 아들아, 올해로 서른살이구나.

결혼자금이 필요하다고 했지?

-네, 이왕이면 남들 보기에 빠지지만 않았으면 좋겠어요.

^^사랑하는 아들아, 아빠가 좀 힘들지만 뭘 좀 보태줄게 있겠니?

-마침 큰집으로 이사 하는데 소파 좀 사주세요.

^^사랑하는 아들아, 아빠가 정년퇴직을 해서 더 이상 벌이가 없구나.

내 이름으로만 된 연금이 있어서 70만원 정도는 나오니

밥은 먹고 살겠다 그러니 걱정마라.

-네..

^^사랑하는 아들아, 혹시 여유 돈 있겠니?

나이가 드니 여기저기 아프구나. 병원비랑 약값이 좀 부담이구나.

-아빠는 왜 흔한 보험하나 안 들어서 고생이세요? 저 두 애들

학원 보내느라 힘들어 죽겠는데, 젊으실 때 좀 모아두시지 그러셨어요?

저도 형편이 있고 많이 못 드려요

^^사랑하는 아들은 모릅니다.

부모님이 모든 걸 아껴가며 자신을 위해 희생 했다는 것을

이제는 부모님이 아셔야 합니다.

지금 당장 차 사주는 부모보다, 노후에 자식들에게 아쉬운 소리

안하는 부모이기를.....

^^미래의 우리 아이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어느 아버지의 상속 재산 (실화)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0 남자는 가을을 타지만 여자는 사계절을 다탄다 광현 2013-05-29 186
149 말한대로 이루어집니다. 광현 2013-05-27 195
148 삶의 길을 환히 밝혀주는 지혜의 등불 광현 2013-05-27 222
147 孫子兵法의 人生 13 計 광현 2013-05-26 226
146 共存指數[공존비수]를 아십니까? 광현 2013-05-26 222
145 나의 어머니 광현 2013-05-26 205
144 행복을 부르는 사소한 습관 광현 2013-05-26 182
143 당신이 너무 좋아요. 광현 2013-05-24 214
142 실화 ...모정의 세월...너무 감동적인 글 광현 2013-05-23 246
141 잃고 살것인가? 얻고 살것인가? 광현 2013-05-23 200
140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광현 2013-05-23 203
139 순간의 선택 광현 2013-05-22 177
138 여보 " 와 "당신" 의 차이 광현 2013-05-22 197
137 노인 냄새란 무엇일까 광현 2013-05-22 280
136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때 광현 2013-05-21 211
135 일곱 가지 착한 마음 광현 2013-05-20 210
134 나를 아름답게 하소서 광현 2013-05-20 202
133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광현 2013-05-19 202
132 보여지지 않는 소중함 광현 2013-05-19 203
131 노년에 혼자 사는 방법 광현 2013-05-18 213
130 웃음의 효과 광현 2013-05-18 231
129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광현 2013-05-18 205
128 인간의 노화 광현 2013-05-18 196
127 말에 인격이 흐르도록 하십시요 광현 2013-05-18 199
126 마음이 예뻐지는 인생차 광현 2013-05-18 195
125 속절없는 애련의 통증 광현 2013-05-16 200
124 힘들어도 우리 웃고 살아요 광현 2013-05-15 204
123 눈부시게 아름다운 감동. 광현 2013-05-14 220
122 마음을 다스리는 10훈 광현 2013-05-14 201
121 어떤 인연으로... 광현 2013-05-14 226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