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5-06 09:24
ㆍ조회: 339  
노후(老後)에 눈물은 왜?



 


 

노후에 눈물은 왜 ...


< 모두 내 탓 >


평균 수명이 늘다보니 노인 문제가 심각해졌다.

모두들 부모 모시기를 힘들어 하고 사회가 복잡해질수록 노인 문제로 자식들이 재산은 공평하게 상속되는데 어찌 장남만 부모를 책임져야 하는가 불평이다.


요즘 부모님 모시는 것을 귀찮다는 젊은이들의 행위는 자식들을 왕자, 공주로 키운 부모에게도 책임이 있다. 자식 키울 때 자식비위 맞추기에 혼신의 힘을 다한 부모는 결국 자식들의 하인이 되는 원인이 됐다.

 


 



자랄 때 부모 공양법을 모르고 대접받는 법만 배운 아이가 어른이 되어서 어찌 부모 공양을 할 수가 있겠는가? 그래서 요즘 사랑방 노인들이 하는 이야기 속에 답이 있다." 제대로 가르치지도 못했는데 효자란 말이여! "



자식 가르치려고 모든 것을 팔아 뒷바라지해서 의대를 졸업 시켰건만 며느리가 이유를 부쳐서 부모를 안 모신다고 하니 골방 얻어주고 개밥 주듯 생활비 기십만원 주면서 집에도 못 오게 하는 세상이라 양로원에 가는 시대란다.



 



어쩌다 며느리에게 전화하면 시어머니에게 노후준비 문제를 따져댄다."아들 의사 만들었지"하면 대답은 부모로써 학비 대는것, 당연한것 아니냐고 반문하는 며느리! 힘없는 노인은 기죽을 수 밖에 없다. 다시 산다면 다시는 그런 짓 않겠단다.



부모들은 훗날을 위해 자식들에게 모든 것을 바쳐 뒷바라지 한다. 아들이 가문의 영광이며 우리 집 기둥이라고 하면서! 하지만 그 기둥이 부모를 배신한다. 대접만 받은 기둥이 부모 모시는 법을 안 배웠으니 부모 공양이 안 되는 것이다.

 


 



자식들이 불효로 내 몰리고 있는 일부는 부모의 몫이다. 부모가 변화에 대한 준비를 했다면 불효란 말이 있겠는가? 부탁하는데, 자식은 적성을 봐 가면서 힘대로 키우고 내 몫은 꼭 챙겨야 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 글을 읽고 미친 소리라고 생각이 들거들랑 기록해 두었다가 훗날 정답과 맞춰 보시기 바랍니다. <노후에 눈물은 왜 흘리나?> 왕자 공주가 부모 모시는 법을 모르고 컸다면 그 책임 누구에게? 두말 할것 없이 부모가 하인의 법을 안 가르친 책임을 지게된다.

 


 



까마귀도 어미가 늙어 힘 못쓰면 먹이를 물어다 준다는 고사성어의 반포지효<反哺之孝>라는 말이 있다. 내 자식 미국 유학 학비 대느라 이 생명 다 바쳐 일한 후에 훗날 남는 것 없이 빈손이라면 당신은 큰 죄를 졌다고 생각 하여야 합니다.


무슨 죄냐고요? 고급스런 자식 집에 가보면 그 답을 당장에 알 수 있습니다. 멋쟁이 며느리로 부터 손자들 까지 당신의 늙은 모습을 보고 좋아 하겠습니까?



밥 한끼 얻어먹는 것도 눈총 속에, 아이들 공부에 방해 된다고 골방에, 차라리 못 가르친 놈하고 욱박 지르며 싸우는 편이 더 인간답다는 것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좋은글 > 中에서-

 


 



♬물새야 왜 우느냐 / 손인호♬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0 우리가 모르고 지내는 축복 광현 2013-05-14 232
11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닙니다 광현 2013-05-14 237
118 가난과 부자의 차이 광현 2013-05-14 225
117 이혼은 없다 광현 2013-05-14 227
116 ♡나폴레옹과 사과파는 할머니♡ 광현 2013-05-13 226
115 아버지는 누구인가.? 광현 2013-05-13 208
114 세월을 탓하지 않으리라 광현 2013-05-13 257
113 두아들과 어머니 광현 2013-05-12 240
112 삶은 이렇게 살아야 해요 광현 2013-05-12 220
111 사람을 위한 마음의 눈물 광현 2013-05-12 233
110 함께가는 인생길 광현 2013-05-12 235
109 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광현 2013-05-12 233
108 사소한 약속 광현 2013-05-11 206
107 좋은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광현 2013-05-11 224
106 나는 늙는 것이 두렵지 않다 광현 2013-05-11 213
105 정붙이고 사는거지... 광현 2013-05-11 241
104 세월을 탓하지 않으리라 광현 2013-05-11 204
103 향기가 전해 지는 사람. 광현 2013-05-10 212
102 숨쉴때마다 행복하세요 광현 2013-05-10 263
101 어머니 광현 2013-05-10 234
100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광현 2013-05-08 224
99 나를 이 섬에 살게 해주오 광현 2013-05-07 210
98 어머니 광현 2013-05-07 233
97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광현 2013-05-07 230
96 어두운 순간은 반드시 지나간다 광현 2013-05-06 251
95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광현 2013-05-06 194
94 7가지 습관 광현 2013-05-06 223
93 노후(老後)에 눈물은 왜? 광현 2013-05-06 339
92 즐거운 삶을 만드는 방법 광현 2013-05-06 227
91 일곱가지 행복 광현 2013-05-04 211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