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5-12 16:24
ㆍ조회: 240  
두아들과 어머니
두 아들과 함께 살아가던 한 어머니가 
어느 날 밖에 나간 사이 집에 불이 났습니다. 

밖에서 돌아온 어머니는 순간적으로 
집안에서 자고 있는 아이들을 생각하고 
망설임도 없이 불속으로 뛰어 들어가 
두 아들을 이불에 싸서 나왔습니다. 

이불에 쌓인 아이들은 무사했지만 
어머니는 온 몸에 화상을 입고 
다리를 다쳐 절게 되었습니다. 

그 때부터 어머니는 거지가 되어 
구걸을 하면서 두 아들을 키웠습니다. 

어머니의 이런 희생 덕분에 
큰 아들은 동경대학에 
작은 아들은 와세다 대학에 
각각 수석으로 입학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졸업식 날 
졸업하는 아들이 보고 싶은 어머니는 
먼저 큰 아들이 있는 동경대학을 찾아갔습니다. 

수석졸업을 하게 된 아들은 
졸업과 동시에 큰 회사에 들어가기로 
이미 약속이 되어 있었습니다. 

아들의 눈에 수위실에서 
아들을 찾는 어머니의 모습이 들어왔습니다. 

수많은 귀빈들이 오는 자리에 
거지 어머니가 오는 것이 부끄러웠던 아들은 
수위실에 "그런 사람이 없다고 하라" 고 전했고 
어머니는 슬픈 얼굴로 돌아섰습니다. 

아들에게 버림받은 서러움에 
자살을 결심한 어머니는 죽기 전에
둘째 아들 얼굴이 보고 싶어 
둘째 아들이 졸업하는 와세다 대학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차마 들어가지 못하고 
교문 밖에서 발길을 돌렸습니다. 

그때 마침 이러한 모습을 발견한 둘째 아들이 
절뚝거리며 황급히 자리를 떠나는 어머니를 
큰 소리로 부르며 달려 나와 어머니를 업고 
학교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어머니가 "사람을 잘못 보았소" 라고 말했지만 
아들은 어머니를 졸업식장의 
귀빈석 한 가운데에 앉혔습니다. 

값비싼 액세서리로 몸을 치장한 귀부인들이 
수군거리자 어머니는 몸 둘 바를 몰라 했습니다.. 

수석으로 졸업하는 아들이 답사를 하면서 
귀빈석에 초라한 몰골로 앉아 있는 
어머니를 가리키며 자신을 불속에서 구해 내고 
구걸을 해서 공부를 시킨 어머니의 희생을 설명했고 
그제야 혐오감에 사로잡혀 있던 사람들의 눈에 
감동의 눈물이 고였습니다. 

이 소식은 곧 신문과 방송을 통해 
전국에 알려지게 되어 
둘째 아들은 큰 회사 오너의 사위가 되었으나 
어머니를 부끄러워한 큰 아들은 
입사가 취소되고 말았습니다. 

자기의 몸이 상하는 것을 아랑곳하지 않고 
아들을 불속에서 건져내고 구걸을 하면서까지 
아들을 공부시킨 자식을 위해서는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이가 바로 어머니입니다.
두 아들과 함께 살아가던 한 어머니가 어느 날 밖에 나간 사이 집에 불이 났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0 우리가 모르고 지내는 축복 광현 2013-05-14 230
11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닙니다 광현 2013-05-14 236
118 가난과 부자의 차이 광현 2013-05-14 225
117 이혼은 없다 광현 2013-05-14 227
116 ♡나폴레옹과 사과파는 할머니♡ 광현 2013-05-13 225
115 아버지는 누구인가.? 광현 2013-05-13 207
114 세월을 탓하지 않으리라 광현 2013-05-13 257
113 두아들과 어머니 광현 2013-05-12 240
112 삶은 이렇게 살아야 해요 광현 2013-05-12 219
111 사람을 위한 마음의 눈물 광현 2013-05-12 233
110 함께가는 인생길 광현 2013-05-12 233
109 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광현 2013-05-12 233
108 사소한 약속 광현 2013-05-11 206
107 좋은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광현 2013-05-11 221
106 나는 늙는 것이 두렵지 않다 광현 2013-05-11 212
105 정붙이고 사는거지... 광현 2013-05-11 240
104 세월을 탓하지 않으리라 광현 2013-05-11 204
103 향기가 전해 지는 사람. 광현 2013-05-10 210
102 숨쉴때마다 행복하세요 광현 2013-05-10 262
101 어머니 광현 2013-05-10 234
100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광현 2013-05-08 224
99 나를 이 섬에 살게 해주오 광현 2013-05-07 210
98 어머니 광현 2013-05-07 233
97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광현 2013-05-07 229
96 어두운 순간은 반드시 지나간다 광현 2013-05-06 251
95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광현 2013-05-06 194
94 7가지 습관 광현 2013-05-06 222
93 노후(老後)에 눈물은 왜? 광현 2013-05-06 337
92 즐거운 삶을 만드는 방법 광현 2013-05-06 226
91 일곱가지 행복 광현 2013-05-04 210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