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6-05 18:18
ㆍ조회: 227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중국의 어느 시골마을 버스안에서의 일입니다.

예쁘게 생긴 여자를 험악하게 생긴 두 건달이 희롱합니다.

버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모른체합니다.


급기야 두 건달은 운전사에게 정지할 것을 명하고

말을 듣지않자 여자운전사를 테러합니다.

그리고 두 건달은 버스에서 여자를 강제로 끌어내려

버스 옆 풀밭으로 데려가 돌아가며 강간합니다.


버스안에는 건장한 남자도 수십명 있었지만

누구 한 사람도 정의롭게 나서지 않았습니다.


그냥 차창너머로 슬금슬금 눈치보며 그 광경을 구경만합니다.


왜냐하면

남의 일에 참견했다가 칼이라도 맞을까봐 두려웠겠죠..



그때,

보다 못한 한 청년이 나서서 건달과 싸웁니다.

건달들은 청년을 칼로 무참히 찌르고 달아납니다.

여자가 울면서 옷을 차려입습니다.


여자가 버스에 오르자 아무도 말이 없습니다.

창피한건 아는지 여자와 눈길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모두가 무관심한척 창밖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운전사는 테러당해서 버스가 갈 수없었기에...

 










여자가 헝클어진 상태로 운전석에 앉습니다.

그때,

피를 흘리며 청년이 차에 타려하자 여자가 소리칩니다.


“왜 남의일에 참견하시는 겁니까?”


라며 그 여자는 청년에게 크게 화를 내면서 버스문을 닫아버립니다.

그리고 여자가 운전하는 버스는 이내 출발합니다.

 










청년은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

자동차 사고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천길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방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였습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모두 죄를 짓지 않았지만

다시 보면 모두 큰 죄를 지은 사람들입니다.


여자운전사는 그래서,

오직 가치있는 이청년만큼은

버스에 타지 못하도록 한 것이였습니다

 


(아마도 여자는 이청년을 가슴깊이 엄청 고마워했을 겁니다ㅜㅜ)










그 여자는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간 것이었습니다.


                                      이글을 읽고있는

우리 모두는 그 버스안의 승객은 아닌지...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0 거리의 노인 광현 2013-04-14 232
119 웃음의 효과 광현 2013-05-18 231
118 우리가 모르고 지내는 축복 광현 2013-05-14 230
117 사랑합니다^^* 내 어머니, 아버지!" 광현 2013-05-07 229
116 절대 만나면 안 되는 남자 유형 15 광현 2013-03-05 229
115 난 할수있어 광현 2013-02-27 229
114 한국의 머슴과 "미국의 머슴" 사례입니다 광현 2013-05-03 228
113 3가지 바보 3가지 후회 광현 2013-03-31 228
112 그때 그시절 ...삼청교육대 펌 광현 2013-03-08 228
111 버스 안에서 일어난 실화 광현 2013-06-05 227
110 한결같은 마음으로 광현 2013-03-19 227
109 우리 그렇게 가자구 광현 2013-02-27 227
108 신 칠거지악 광현 2013-10-01 226
107 孫子兵法의 人生 13 計 광현 2013-05-26 226
106 어떤 인연으로... 광현 2013-05-14 226
105 이혼은 없다 광현 2013-05-14 226
104 즐거운 삶을 만드는 방법 광현 2013-05-06 226
103 가난과 부자의 차이 광현 2013-05-14 225
102 ♡나폴레옹과 사과파는 할머니♡ 광현 2013-05-13 225
101 풍조라는 신기한 새 광현 2013-04-16 225
100 ♡채동욱 아내의 호소문♡ 광현 2013-10-05 224
99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광현 2013-05-08 224
98 삶의 길을 환히 밝혀주는 지혜의 등불 광현 2013-05-27 222
97 共存指數[공존비수]를 아십니까? 광현 2013-05-26 222
96 7가지 습관 광현 2013-05-06 222
95 늙어서 아내에게 조심해야 할 12가지 광현 2013-03-31 222
94 이마죤의 부족 [볼만하네요] 광현 2013-03-09 222
93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글 광현 2013-03-08 222
92 대한민국 국민들께 보내는 호소문...퍼옴 광현 2013-09-20 221
91 좋은 사람이 내 곁에 있다면 광현 2013-05-11 221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