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익한글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4-14 05:27
ㆍ조회: 283  
어느 촌노 이야기

여자 홀몸으로

힘든 농사일을 하며

판사 아들을 키워낸 노모는


밥을 한끼 굶어도 배가 부른 것 같았고

잠을 청하다가도 아들 생각에

가슴 뿌듯함과 오뉴월 폭염의 힘든 농사일에도

흥겨운 콧노래가 나는등

세상을 다 얻은 듯 해 남부러울 게 없었다.




이런 노모는

한해 동안 지은 농사 걷이를 이고 지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아들을 만나기 위해

서울에서 살고 있는 아들 집을 향해

가벼운 발걸음을 재촉해 도착 했으나

이날 따라 아들 만큼이나

귀하고 귀한 며느리가 집을 비우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손자만이 집을 지키고 있었다.


아들이 판사이기도 하지만

부자집 딸을 며느리로 둔 덕택에

촌노의 눈에 신기하기만한

살림살이에 눈을 뗄 수 없어

집안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뜻밖의 물건을 보게 됐다.


그 물건은 바로 가계부다.




부자집 딸이라

가계부를 쓰리라 생각도 못 했는데

며느리가 쓰고 있는

가계부를 보고 감격을 해


그 안을 들여다 보니

각종 세금이며 부식비, 의류비 등

촘촘히 써내려간

며느리의 살림살이에 또 한번 감격했다.




그런데

조목조목 나열한 지출 내용 가운데

어디에 썼는지 모를

"촌년10만원"이란 항목에 눈이 머물렀다.


무엇을 샀길래?

이렇게 쓰여 있나 궁금증이 생겼으나

1년 12달 한달도 빼놓지 않고

같은 날짜에 지출한 돈이

바로 물건을 산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에게 용돈을

보내준 날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촌노는 머릿속이 하얗게 변하고

아무런 생각도 나지 않아

한동안 멍하니 서 있다 아들 가족에게 주려고

무거운 줄도 모르고 이고지고 간 한해 걷이를

주섬주섬 다시 싸서

마치 죄인이된 기분으로 도망치듯

아들의 집을 나와 시골길에 올랐다.




가슴이 미어 터질듯한 기분과

누군가를 붙잡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분통을

속으로 삯히기 위해 안감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금지옥엽 판사 아들의 전화가 걸려 왔다.


“어머니 왜 안주무시고 그냥 가셨어요”라는 아들의

말에는 빨리 귀향길에 오른

어머니에 대한 아쉬움이

한가득 배어 있었다.




노모는 가슴에 품었던 폭탄을 터트리듯

“아니 왜! 촌년이 거기 어디서 자-아” 하며 소리를 지르자

아들은 어머니 무슨 말씀을...., 하며 말을 잊지 못했다.


노모는

나보고 묻지 말고 너의 방 책꽂이에

있는 공책한테 물어봐라 잘 알게다”며 수화기를

내팽기치듯 끊어 버렸다.


아들은 가계부를 펼쳐 보고 어머니의 역정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알수 있었다.




그렇다고

아내와 싸우자니 판사 집에서

큰 소리 난다 소문이 날거고


때리자니 폭력이라 판사의 양심에 안되고


그렇다고

이혼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사태 수습을 위한 대책마련으로

몇날 며칠을 무척이나

힘든 인내심이 요구 됐다


그러던 어느날 바쁘단

핑계로 아내의 친정 나들이를 뒤로 미루던 남편이

처갓집을 다녀오자는 말에

아내는 신바람이나


선물 보따리며 온갖

채비를 다한 가운데 친정 나들이

길 내내 입가에 즐거운 비명이 끊이질 않았고

그럴 때마다 남편의 마음은 더욱 복잡하기만 했다.




처갓집에 도착해

아내와 아이들이 준비한 선물 보따리를

모두 집안으로 들여 보내고 마당에 서 있자


장모가

“아니 우리 판사 사위

왜 안들어 오는가”하며 쫓아 나오자


사위가 한다는 말이

“촌년 아들이 왔습니다”라고 대꾸하자

그 자리에서 장모는 돌하루방처럼 굳은채 서 있자

“촌년 아들이

감히 이런 부자집에 들어 갈 수 있습니까”라 말하고

차를 돌려 가버리고 말았다.




그날 밤 시어머니

촌년의 집에는 사돈 두 내외와 며느리가

납작 엎드려 죽을 죄를 지었으니

한번만 용서해 달라며 빌었다.


이러한 일이 있고 난 다음달부터

촌년 10만원은 온데간데 없고

시어머니의 용돈 50만원이란 항목이

며느리의 가계부에 자리했다.


이 아들을 보면서

지혜와 용기를 운운하기 보다는

역경대처 기술이 능한 인물이라

평하고 싶고

졸음이 찾아온 어설픈 일상에서

정신을 차리라고 끼 얻는

찬물과도 같은 청량함을 느낄 수 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0 세계에서 가장 비싼 전투기 광현 2013-05-03 239
89 참 좋와요...말한마디 광현 2013-05-03 237
88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광현 2013-05-03 234
87 한국의 머슴과 "미국의 머슴" 사례입니다 광현 2013-05-03 227
86 어머니의 마음 광현 2013-04-30 246
85 아버지란 무엇인가? 광현 2013-04-29 268
84 쉬면 쉴수록 더 늙는다 광현 2013-04-28 283
83 긍정적인 생각이 행복의 첫걸음이다 광현 2013-04-28 254
82 마지막까지 내곁에 남는 사람 광현 2013-04-28 243
81 아빠, 소금 넣어 줄께... 광현 2013-04-26 234
80 앞뒤로읽어도 같은말 모음 광현 2013-04-24 285
79 조선왕조 족보 광현 2013-04-24 236
78 향기와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 광현 2013-04-23 247
77 늙을수록 이것만은 광현 2013-04-20 220
76 인간의 욕망 광현 2013-04-17 282
75 1000년 전통과 100 년된 인도의 뱀 학교 광현 2013-04-17 307
74 풍조라는 신기한 새 광현 2013-04-16 224
73 Black Eagles(한국 공군의 특수 비행대)영국서 에어쇼 동영상 광현 2013-04-14 258
72 중년의 삶 광현 2013-04-14 236
71 어느 촌노 이야기 광현 2013-04-14 283
70 거리의 노인 광현 2013-04-14 230
69 몽블랑을 한눈에 보는 전망대 광현 2013-04-13 264
68 행복 십계명 광현 2013-04-13 243
67 그르치아의 절경 광현 2013-04-12 248
66 알아야산다 ..샴푸의비밀 광현 2013-04-10 248
65 휠체어 다이버의 바닷속 여행 광현 2013-04-10 250
64 실미도 특수부대사건 광현 2013-04-09 275
63 불가사의적 여인 광현 2013-04-09 267
62 6.25동란 영상 광현 2013-04-08 245
61 6,25동란시절사진 광현 2013-04-08 281
12345678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