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9-17 17:32
ㆍ조회: 228  
거기다 내려놓고 오너라

깨달음을 얻고자 노력하는 제자가 있었다.
어느날 제자는 스승의 눈을 피해 도시로 떠나버렸다.
스승 곁에서 배운 것은 고작 일부러 고생을 사서 하는 일이라
직업을 얻는 데는 별다른 도움을 주지 못했다.

 
새삼 밥을 벌어먹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낀 제자는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도 스승의 얼굴이 보고 싶었다.
제자는 다시 스승의 곁으로 돌아갔다.

 
늦은 밤, 스승은 언제나 그랬듯 무뚝뚝한 태도로
제자를 방으로 들어오게 했다.

 
문지방을 넘어가려던 제자는 아무것도 사오지 않은
빈손임을 생각하고 몹시 죄송스러워하며 말을 꺼냈다.

 
"선생님, 그간 평안하셨습니까?
이렇게 빈손으로 왔습니다. 용서하세요."

 
그러자 누워있던 스승은 등을 돌려 이불을 들추고
제자의 얼굴을 힐끗 보더니 말했다.
"그래, 잘 왔다. 거기다 그냥 내려놓고 들어 오너라."

 
아무것도 사들고 오지 못해 더욱 마음이 무거웠던 제자는
스승의 말의 뜻을 알 수가 없었다.

 
'비꼬는 건지, 무안을 주는 건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사과 두 개라도 사가지고 올 걸.'
제자는 어쩔 줄을 모르고 멍하니 그 자리에 서 있었다.

 
그 때 다시 스승의 음성이 들려왔다.
"거기다 놓고 이리 오라니까 그러는구나."

 
더이상은 참지 못한 제자가 볼멘 소리로 눈물까지 흘리면서 말했다.
"정말 야속하십니다. 빈손으로 온 제게 자꾸 이러시면 어떡합니까?"

 
이젠 정말로 무정한 스승의 곁을 떠나겠다고 결심한 제자는
재빨리 등을 돌렸다. "못난 놈!


" 나즈막한 스승의 목소리가 제자의 귓청을 때렸다.
'아! 스승님!'
순간 섬광같은 깨달음이 제자의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

제자는 스승의 발 앞에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스승은 선물을 내려놓으라는 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사오지 못해 죄송해하는 마음을 내려 놓으라는 것이었다.
 
   - 좋은생각 중에서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3 움짤엽기 동이 2017-05-17 171
172 쌍수녀 동이 2017-03-11 356
171 배..삼.... 비실..비실.,배삼룡 동이 2016-06-08 159
170 파주 길거리 품바 광현 2015-08-16 368
169 남편의 식습관. 광현 2013-12-20 421
168 소변검사 광현 2013-11-10 312
167 기분좋은 독촉전화 광현 2013-11-03 343
166 멋진 유머모음 광현 2013-10-07 441
165 벌침 광현 2013-10-02 534
164 홍애 조 ㅈ 같은소리허네,,, 광현 2013-10-02 299
163 안사돈의 고쟁이 속옷 1 광현 2013-10-02 491
162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광현 2013-10-02 329
161 웃기는 사진 웃어봐요 광현 2013-10-01 270
160 웃기는 얘기 광현 2013-09-29 252
159 전라도 다그로 달 랑 께 1 광현 2013-09-29 269
158 용한 점쟁이 광현 2013-09-28 239
157 영재들의 대화 광현 2013-09-24 279
156 글쎄, 바지를 내렸어야지!! 광현 2013-09-23 248
155 실이죠거기 선녀...19금 광현 2013-09-23 280
154 비아그라의 효능" 광현 2013-09-23 316
153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23 291
152 아내 왈....당신 내 남편맞아 광현 2013-09-21 235
151 서울의 전철역 이름도 가지가지 광현 2013-09-20 212
150 여자 이야기 광현 2013-09-20 232
149 똑똑한 유모어 답변 광현 2013-09-20 231
148 피곤한 어머니 버젼 광현 2013-09-20 260
147 돼지가 땅을 파는 이유 광현 2013-09-19 348
146 오타..... 광현 2013-09-19 304
145 거기다 내려놓고 오너라 광현 2013-09-17 228
144 어마나 어마나 이러지마세요19금 광현 2013-09-17 352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