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9-20 13:03
ㆍ조회: 258  
피곤한 어머니 버젼
    피곤한 어머니 버전 ★ 피곤한 어머니 버전 기나긴 공부를 마치고 돌아온 한석봉. 어머니를 만나는 기쁨에 문을 박차고 들어와 외쳤다. 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그렇다면 어서 불을 꺼 보아라. 석봉 : 글을 써 보일까요? 어머니 : 글은 무슨... 피곤한데 그냥 잠이나 자자꾸나.... ★ 무관심한 어머니 버전 석봉 : 어머니! 제가 집에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니가 언제 집을 나갔었느냐? ★ 사오정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그렇다면 시험을 해 보자꾸나. 불을 끄고 넌 떡을 썰어라. 난 글을 쓸 테니……. 한석봉 ; 어머니, 바뀌었사옵니다. ★ 겁 많은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자, 그렇다면 난 떡을 썰 테니 넌 글을 써 보도록 하거라. 한석봉 ; 어머니, 불을 꺼야하지 않을까요? 어머니 ; 그러다 손 베면 니가 책임지겠느냐? ★ 배고픈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자, 그렇다면 난 떡을 썰 테니 넌 물을 올려라. ★ 미리 썰어놓은 떡을 바꿔치기한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아니, 벌써 돌아오다니! 그렇다면 시험을 해 보자꾸나. 불을 끄거라. 난 떡을 썰 테니 넌 글을 쓰도록 하거라. 잠시 후, 한석봉 ; 어머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어머니 ; 우홧홧! 뭐 이 정도쯤이야. ★ 집 잘못 찾아� 한석봉--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어머, 누구신가요? 한석봉 : 어이쿠, 이 집이 아니구나. ★ 잘난 척하다 글도 못 써보고 쫓겨난 한석봉--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그렇다면 불을 끄거라. 한석봉 ; 어머니는 떡을 쓰시고 전 글을 쓰라 이거죠? 어머니 ; 어헉! 그걸 어찌 알았느냐. 한석봉 ; 이미 책에서 읽었사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3 움짤엽기 동이 2017-05-17 157
    172 쌍수녀 동이 2017-03-11 283
    171 배..삼.... 비실..비실.,배삼룡 동이 2016-06-08 155
    170 파주 길거리 품바 광현 2015-08-16 357
    169 남편의 식습관. 광현 2013-12-20 411
    168 소변검사 광현 2013-11-10 310
    167 기분좋은 독촉전화 광현 2013-11-03 339
    166 멋진 유머모음 광현 2013-10-07 438
    165 벌침 광현 2013-10-02 530
    164 홍애 조 ㅈ 같은소리허네,,, 광현 2013-10-02 297
    163 안사돈의 고쟁이 속옷 1 광현 2013-10-02 480
    162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광현 2013-10-02 326
    161 웃기는 사진 웃어봐요 광현 2013-10-01 267
    160 웃기는 얘기 광현 2013-09-29 248
    159 전라도 다그로 달 랑 께 1 광현 2013-09-29 267
    158 용한 점쟁이 광현 2013-09-28 236
    157 영재들의 대화 광현 2013-09-24 277
    156 글쎄, 바지를 내렸어야지!! 광현 2013-09-23 247
    155 실이죠거기 선녀...19금 광현 2013-09-23 279
    154 비아그라의 효능" 광현 2013-09-23 314
    153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23 290
    152 아내 왈....당신 내 남편맞아 광현 2013-09-21 233
    151 서울의 전철역 이름도 가지가지 광현 2013-09-20 211
    150 여자 이야기 광현 2013-09-20 230
    149 똑똑한 유모어 답변 광현 2013-09-20 229
    148 피곤한 어머니 버젼 광현 2013-09-20 258
    147 돼지가 땅을 파는 이유 광현 2013-09-19 347
    146 오타..... 광현 2013-09-19 302
    145 거기다 내려놓고 오너라 광현 2013-09-17 226
    144 어마나 어마나 이러지마세요19금 광현 2013-09-17 349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