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10-02 21:02
ㆍ조회: 331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시골에 아들 한명을 둔 부부가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었다. 
그 농부는 열심히 살면서 자식을 대학을 졸업시켜
대학생 며느리를 보았으며
누구 부럽지 않게 살았다.  

그런 행복해 보이는 이 집에 고부간 갈등이 있을 줄이야.
시어머니가 보기에 현대식 교육을 받은 며느리 하는 일이
도무지 마음에 들지 않아 잔소리를 자주 한다.
 
현대 교육을 받은 며느리는 
시어머니의 잔소리가 처음에는 
통과의례려니 하고 생각했으나 점점 늘어만 가는
시어머니에 대한 불만이 쌓이다 보니
 그냥 있어서는 안되겠다 싶어 
반격의 기회를 엿보다가 어느 날
되받아 치기를 하게 되었다.

어느날 시어머니가 잔소리를 하자

"어머님, 대학도 안 나온 주제에
말도 되지 않은 잔소리는 그만 하세요"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그 말에
주눅이 들어 그 날은 그것으로
일전을 치르고 끝났으나,
그 뒤로는 시어머니가 뭐라카기만 하면 
"대학도 안 나온 주제에 그만하세요."





라는 말로서 시어머니를 압박하니,
 이제 시어머니 잔소리는 커녕
며느리에게 구박을 받는 처지가 되었다.

이에 시어머니는 너무 억울하고
기가 막혀 남편에게 하소연을 한다.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저 며느리가 나를 대학을 안 나왔다고 
너무 타박을 하니 이거 어디 억울해서 살겠어요"
 하며 하소연 한다.

 


시아버지가 들으니 며느리가 대학나왔다고

시어머니를 구박을 하다니
너무나 괘심하여 며칠뒤 며느리르 조용히 불러
점잖게 한마디 한다.

"아가야, 그 동안 시집살이에 고생이 많지,
내 휴가를 줄터이니
내 휴가를 줄터이니 친정에 가서
내가 오라 할 때까지 쉬어라."



시아버지의 휴가 명에 며느리는
얼씨구나 좋아라 친정으로 갔다.

그런데 며느리가 친정에서 쉬는데 열흘이 지나고
한달이 지나도 시아버지의 오라는 전화가 없어 안달이 난다.
조급증을 느낀 며느리가 시댁에 전화를 한다.


"아버님, 저를 불러 주세요."


시아버지 하는 말, '
'
'
'
'
'
'
'
'
'

"너의 시어머니가 대학을 졸업하면 오도록 하여라"

첨부이미지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3 움짤엽기 동이 2017-05-17 184
172 쌍수녀 동이 2017-03-11 415
171 배..삼.... 비실..비실.,배삼룡 동이 2016-06-08 164
170 파주 길거리 품바 광현 2015-08-16 379
169 남편의 식습관. 광현 2013-12-20 428
168 소변검사 광현 2013-11-10 313
167 기분좋은 독촉전화 광현 2013-11-03 346
166 멋진 유머모음 광현 2013-10-07 443
165 벌침 광현 2013-10-02 536
164 홍애 조 ㅈ 같은소리허네,,, 광현 2013-10-02 301
163 안사돈의 고쟁이 속옷 1 광현 2013-10-02 499
162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광현 2013-10-02 331
161 웃기는 사진 웃어봐요 광현 2013-10-01 273
160 웃기는 얘기 광현 2013-09-29 256
159 전라도 다그로 달 랑 께 1 광현 2013-09-29 272
158 용한 점쟁이 광현 2013-09-28 240
157 영재들의 대화 광현 2013-09-24 280
156 글쎄, 바지를 내렸어야지!! 광현 2013-09-23 249
155 실이죠거기 선녀...19금 광현 2013-09-23 282
154 비아그라의 효능" 광현 2013-09-23 318
153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23 292
152 아내 왈....당신 내 남편맞아 광현 2013-09-21 238
151 서울의 전철역 이름도 가지가지 광현 2013-09-20 215
150 여자 이야기 광현 2013-09-20 234
149 똑똑한 유모어 답변 광현 2013-09-20 233
148 피곤한 어머니 버젼 광현 2013-09-20 262
147 돼지가 땅을 파는 이유 광현 2013-09-19 349
146 오타..... 광현 2013-09-19 305
145 거기다 내려놓고 오너라 광현 2013-09-17 229
144 어마나 어마나 이러지마세요19금 광현 2013-09-17 357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