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10-07 17:32
ㆍ조회: 438  
멋진 유머모음
  

● 엽기 맞선 ●


한 아가씨가 더운 여름날 주변의

간곡한 부탁에 못 이겨 맞선을 보게 되었다.

한껏 멋을 부리고 약속 장소에 나갔는데

맞선을 보기로 한 남자가 2시간이 지나서야 나타난 것이다.


그녀는 열을 받아서 가만히 앉아 있다가

드디어 남자에게 한마디 했다.


"개 새끼... 키워보셨어요?"

그녀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그런데 남자가 입가에 뜻 모를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십 팔 년... 동안 키웠죠."헉!

강적이다.


그녀는 속으로 고민하다 새끼손가락을

쭈욱 펴서 남자의 얼굴에 대면서 말했다.


"이 새 끼... 손가락이 제일 예쁘지 않아요?"


하지만 절대 지지 않는 맞선 남.

이번에도 어김없이 말을 받아 쳤다.


//

//

//



"이 년 이 ... 있으면 다음에 또 만나겠죠!"



 



● 등기 우편●


어느 날 영구가 우체국에 등기우편을 부치러 갔다.

담당계원이 우편물의 무게를 달아보았다.

" 좀 무거운데요. 우표를 한 장 더 붙여야 겠어요."


//

//

//


" 우표 한 장 더 붙이면 더 무거워 질 텐데요! "


 


● 사는 재미 ●


"나 오늘부터는 술도 끊고,

담배도 끊고,그리고 말야,

바람도 안 피우기로 했어"

"그럼, 자네는 오늘부터 무슨 재미로 사나?"


//

//

//


"그거야, 거짓말 하는 재미로 살지."


● 구두 한짝 ●


윗층에 사는 사람이 언제나 늦게 귀가해서 구두를 집어 던지는 버릇 때문에

아랫층 사는 남자는 잠을 잘수가 없어 하루는 윗층에 올라가서 불평을 했다.


"당신이 구두를 벗어 바닥에 놓을 때 조용히 내려 놓으면 좋겠군요."

윗층의 남자는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다음부터는 조심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러나 그날밤 윗층의 남자는 약속을 잊고,

습관대로 구두를 벗어 바닥에 집어던졌다.


한짝을 던지고 나서야 아랫층 남자의 항의가 생각나서

나머지 한짝은 조심스럽게 벗었다.


다음날 새벽 아랫층 남자가 뛰어 올라왔다.


//

//

//


"아니, 구두 한 짝은 신은채 잤소?

한 짝을 언제 벗을지 몰라 밤새 잠을 못잤오!"




 



● 포크와 베이컨 ●


베이컨 경은 지혜롭기도 하지만 법률가로서나 경험주의 철학가로서

그의 이름을 후세에 떨친 사람이었다.


또, 대단한 유머 감각을 소유한 사람이기도 했다.


어느 날 포크 <돼지> 라는 흉악범이 사형을 면치 못하게 되자

베이컨 경에게 생명만은 구해 달라고 간청을 하였다.


그 까닭인즉

’베이컨과 포크는 친척과 같은 처지가 아니냐’는 것이었다.

그러자 베이컨 경이 말했다.

//

//

//


" 유감이지만 그대가 교수형에 처해지지 않으면

우리들은 친척이 될 수가 없다네.

즉 돼지는 죽어야 비로소 베이컨이 되는 것이니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3 움짤엽기 동이 2017-05-17 157
172 쌍수녀 동이 2017-03-11 282
171 배..삼.... 비실..비실.,배삼룡 동이 2016-06-08 155
170 파주 길거리 품바 광현 2015-08-16 357
169 남편의 식습관. 광현 2013-12-20 411
168 소변검사 광현 2013-11-10 309
167 기분좋은 독촉전화 광현 2013-11-03 338
166 멋진 유머모음 광현 2013-10-07 438
165 벌침 광현 2013-10-02 530
164 홍애 조 ㅈ 같은소리허네,,, 광현 2013-10-02 296
163 안사돈의 고쟁이 속옷 1 광현 2013-10-02 479
162 여보, 영감! 내 말좀 들어보소! 광현 2013-10-02 325
161 웃기는 사진 웃어봐요 광현 2013-10-01 266
160 웃기는 얘기 광현 2013-09-29 247
159 전라도 다그로 달 랑 께 1 광현 2013-09-29 266
158 용한 점쟁이 광현 2013-09-28 235
157 영재들의 대화 광현 2013-09-24 277
156 글쎄, 바지를 내렸어야지!! 광현 2013-09-23 246
155 실이죠거기 선녀...19금 광현 2013-09-23 278
154 비아그라의 효능" 광현 2013-09-23 313
153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23 289
152 아내 왈....당신 내 남편맞아 광현 2013-09-21 233
151 서울의 전철역 이름도 가지가지 광현 2013-09-20 210
150 여자 이야기 광현 2013-09-20 229
149 똑똑한 유모어 답변 광현 2013-09-20 229
148 피곤한 어머니 버젼 광현 2013-09-20 257
147 돼지가 땅을 파는 이유 광현 2013-09-19 346
146 오타..... 광현 2013-09-19 301
145 거기다 내려놓고 오너라 광현 2013-09-17 225
144 어마나 어마나 이러지마세요19금 광현 2013-09-17 348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