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5-19 05:52
ㆍ조회: 241  
할아버지와 자장면
종로의 한 중국집은, 
그날 음식이 맛이 없으면 돈을 안 받는다. 


그 집에 어느 날....
누추한 옷차림의 할아버지와 시골 초등학교 
3학년쯤 되어 보이는 시골티가 많이나는 아이가 왔다. 


점심시간이 막 지나간 뒤라 식당에서는 청년 하나가 
신문을 뒤적이며 볶음밥을 먹고 있을 뿐이었다. 


할아버지와 손자 아이는 자장면 두 그릇을 시켰다. 
할아버지의 손은 험한 일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말 그대로 북두갈고리였다. 


아이는 자장면을 맛있게 먹었다. 
할아버지는 아이의 그릇에 자신의 몫을 덜어 옮겼다. 


몇 젓가락 안 되는 자장면을 다 드신 할아버지는 
입가에 자장을 묻혀가며 부지런히 먹는 손자를 
대견하다는 듯이 바라보고 있었다. 
할아버지와 아이가 나누는 얘기가 들려왔다. 


부모없이 할아버지와 단 둘이 사는 모양이었다. 
손자가 하도 자장면을 먹고 싶어해 
모처럼 데리고 나온길 인 듯 했다. 


아이가 자장면을 반쯤 먹었을 때, 
주인이 주방쪽을 대고 말했다. 


"주방장..!
오늘은 자장면 맛을 보지못했네. 조금만 줘봐." 
자장면 반 그릇이 금새 나왔다. 
주인은 한 젓가락 입에 대더니 주방장을 오라고 불렀다.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간 거 같지 않나 ? 
그리고 간도 잘 안맞는 것 같아. 
이래 가지고 손님들한테 돈을 받을 수 있겠나." 


주방장을 들여 보내고 
주인은 아이가 막 식사를 끝낸 탁자로 갔다. 


할아버지가 주인을 쳐다보자 
그는 허리를 깊숙이 숙이며 말했다. 


"죄송합니다. 오늘 자장면이 맛이 별로 없었습니다. 
다음에 오시면 꼭 맛있는 자장면을 
드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가게는 맛이 없으면 돈을 받지 않습니다. 
오늘은 그냥가시고 다음에 꼭 다시 들려주십시오." 


웬지 어색해하며 고마운 눈으로 
손자의 손을 잡고 문을 열며 나가던 할아버지가 
뒤를 한 번 돌아보았다. 


그 할아버지의 손에는 천원짜리 헌돈이 몇개 쥐인 채.....!
주인이 다시 인사를 하고 있었다. 


"안녕히 가십시요"


"고, 고맙구려." 


할아버지는 손자에게 팔을 붙들려 나가면서 
주인에게 더듬거리는 목소리로 인사했다. 
주인은 말없이 환하게 웃었다.
.
.


중국집 주인은 할아버지를 자신의 아버지 처럼,
어린 손자를 자신의 아들처럼 생각하며 
말없는 정을 베푼것이다



말없이 눈시울을 적신 그 할아버지는
영원히 맛없는 짜장면을 잊지 못할것이다



사실은 참으로 맛있었던 자장면을 말이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 황당한 상담원 광현 2013-09-16 213
142 보이스 피싱 애니삽입된 거 광현 2013-09-15 259
141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13 244
140 이런 경우 당해 보셨나요? 광현 2013-09-12 233
139 암탉 사정은 노처녀가 안다 광현 2013-09-11 228
138 삼만원짜리 광현 2013-09-07 228
137 만득이 의 거시기 광현 2013-09-07 238
136 쥐좆도 모르는 뇬" 광현 2013-09-07 191
135 왜 옷가지 벗기세요 광현 2013-09-01 241
134 남편 행복하게 죽이는 법!! 광현 2013-08-31 341
133 어느 남편의 선언 광현 2013-08-31 207
132 아버지!...엄마 오셨는디요. 광현 2013-08-24 200
131 이런 풍자 도 있네요 광현 2013-08-24 189
130 여의도 에서 인재를 모집합니다.. 광현 2013-08-24 175
129 할머니의 주민등록번호 광현 2013-08-24 242
128 씹도 못하면서 밑구녁은 광현 2013-08-24 1229
127 상부상조 광현 2013-08-03 241
126 이런짓을 왜할까??? 광현 2013-08-03 236
125 추억의 뱀장수 입담 광현 2013-08-03 266
124 유머 모음 광현 2013-07-17 351
123 니나 잘하세요 광현 2013-07-17 214
122 귀찮은 남자 정리하는 방법 광현 2013-07-06 199
121 경찰들의 내기 광현 2013-07-06 186
120 우리말속담 영어버젼 광현 2013-07-06 217
119 유모어극장 코메디40년 광현 2013-05-20 297
118 지발한 답안지 광현 2013-05-19 232
117 죽어도 좋와 광현 2013-05-19 313
116 할아버지와 자장면 광현 2013-05-19 241
115 뉘집 냉장고 인지.... 광현 2013-05-19 216
114 아빠 안잔다 광현 2013-05-18 241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