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9-16 17:43
ㆍ조회: 215  
황당한 상담원
Q : 저는 맞벌이를 하고 있는 29세의 여성입니다.

일이 바쁘기 때문에 남편과 저는
 
아이를 갖는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부모님들은 시간이 없다는
 
저희들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으십니다.

저희는 정말로 시간이 없는데요.
 
어떻게 설명을 들여야할까요?

A 시간이 없으시다구요? 길어야 10분이면 되는거 아닙니까?





Q : 5년동안 사귀던 여자와 헤어졌습니다.

전화를 해도 받지 않고,
 
집앞까지 찾아가도 만나주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매일매일 편지를 쓰기 시작햇습니다.

오늘로 편지를 쓴지 200일이 되는 날입니다.

그녀에게는 아무런 연락이 없군요.
 
정말 끝난 걸까요?

A 집배원과 눈이 맞았을 확률이 높습니다.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고민은

자꾸 "나란 무엇인가?"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됩니다.
 
도데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대명사"입니다.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ship 새끼" 라고 쓰세요.





Q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 





Q :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4수에 실패한 인생 낙오자입니다.

잘하려고 해도 뭔가가 제 앞을 막고 있는 것 같습니다.

뭐를 해도 자신이 없고 그저 죽고 싶은 생각뿐입니다.

집에서도 저를 포기한 것 같습니다.

주위의 시선은 너무나 따갑고 냉정하기만 합니다.

누구에게 위로를 받고 싶은데 아무도
 
저를 위로하려 하지 않습니다.

따뜻한 말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십시요.

A : 가스 보일러, 난로, 전기장판, 모닥불,
    
      아궁이, 열내는 하마 ......





Q : 23세의 고민남입니다.

그녀를 정말 이대로 보내기가 싫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요.

전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이 고통의 날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

삶의 의미가 사라져 버렸습니다.
 
아마 전 미쳐가고 있나봐요.

내 모든 것인 그녀 ... 보내기 싫습니다 ...
 
보낼 수 없습니다.

이대로 보 낸다면 ... 전 자살할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좋죠?

A 가위나 바위를 내세요.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

라고 합니다. 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 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





Q : 안녕하세요?
 
전 24세의 자유를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문제는 어제 밤에 일어났습니다.

어제 밤에 제 남자 친구와 화끈한 데이트를 했는데,

너무 열렬하게 한 나머지 몸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버렸습니다.

내일 당장 수영장에 가기로 약속을 했는데,

남자 입술 자국이 남겨진 몸으로는 도저히
 
창피해서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죠?

A 어차피 비키니 수영복으로 다 가려지는데 아닙니까?





Q : 안녕하세요?
 
저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 30세의 남성입니다.

저는 도덕적인 집안에서 자랐기 때문에
 
결혼하기 전까지는 약혼녀에게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겠다고 맹세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약혼녀와 데이트를 하다보면
 
솟구치는 욕구를 억제하기가 힘듭니다.

죄의식과 욕망 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습니다.

괴롭습니다.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손가락은 쓰지 말고 다른걸루 까딱하세요





Q : 안녕하십니까?
 
저는 분유 회사에 근무하고 있는 성실한 연구원입니다.

아시리라 믿습니다만 매스컴에서는 모유가
 
뷴유보다 좋은 점을 강조해서

분유의 판매량을 저하시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분유라고 장점이 없겠습니까?

저는 구체적인 예를 들지 않고 무조건 모유가
 
좋다는 언론의 말에 화가날 정도입니다.

도데체 모유가 분유보다 좋다는 결정적인
 
이유가 뭐란 말입니까?

A : 담겨져 있는 용기부터가 이쁘지 않습니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3 황당한 상담원 광현 2013-09-16 215
142 보이스 피싱 애니삽입된 거 광현 2013-09-15 259
141 달래면,, 줄래 광현 2013-09-13 244
140 이런 경우 당해 보셨나요? 광현 2013-09-12 233
139 암탉 사정은 노처녀가 안다 광현 2013-09-11 229
138 삼만원짜리 광현 2013-09-07 228
137 만득이 의 거시기 광현 2013-09-07 239
136 쥐좆도 모르는 뇬" 광현 2013-09-07 192
135 왜 옷가지 벗기세요 광현 2013-09-01 241
134 남편 행복하게 죽이는 법!! 광현 2013-08-31 342
133 어느 남편의 선언 광현 2013-08-31 208
132 아버지!...엄마 오셨는디요. 광현 2013-08-24 201
131 이런 풍자 도 있네요 광현 2013-08-24 190
130 여의도 에서 인재를 모집합니다.. 광현 2013-08-24 176
129 할머니의 주민등록번호 광현 2013-08-24 244
128 씹도 못하면서 밑구녁은 광현 2013-08-24 1235
127 상부상조 광현 2013-08-03 242
126 이런짓을 왜할까??? 광현 2013-08-03 237
125 추억의 뱀장수 입담 광현 2013-08-03 267
124 유머 모음 광현 2013-07-17 351
123 니나 잘하세요 광현 2013-07-17 215
122 귀찮은 남자 정리하는 방법 광현 2013-07-06 200
121 경찰들의 내기 광현 2013-07-06 186
120 우리말속담 영어버젼 광현 2013-07-06 218
119 유모어극장 코메디40년 광현 2013-05-20 299
118 지발한 답안지 광현 2013-05-19 232
117 죽어도 좋와 광현 2013-05-19 313
116 할아버지와 자장면 광현 2013-05-19 241
115 뉘집 냉장고 인지.... 광현 2013-05-19 217
114 아빠 안잔다 광현 2013-05-18 242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