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3-01 10:21
ㆍ조회: 219  
경상도 어느 시골 학교에서 생긴일
경상도 어느 시골 학교의 수업시간에 있었던 일

학생 안득기(安得基)가 수업시간에 졸다가 선생님께 들켜서 불려 나갔습니다"


선생 : 니 이름이 뭐꼬?

학생 : 안득깁니다.(의역: 안드낍니다-안들립니다)

선생 : 안드끼나? 니 이름이 머냐 꼬오! 드끼제?

학생 : 예 !

선생 : 이 짜슥바라. 내... 니 이름이 머라꼬 안 무러봤나?

학생 : 안득깁니다.

선생 : 정말 안드끼나?

학생 : 예 !



선생 : 그라모 니 성말고, 이름만 말해 보그라.

학생 : 득깁니다.

선생 : 그래! 드끼제? 그라모 성하고 이름하고 다 대보그라.

학생 : 안득깁니다.

선생 : 이 자슥바라. 드낀다캤다, 안드낀다캤다. 니 시방 나한테 장난치나?

학생 : 샘요 그기 아인데예!

선생 : 아이기는 머가 아이라 카나! 반장아! 니 퍼뜩 몽디 가온나!!

(껌을 몰래 씹고 있던 반장은 안씹은척 입을 다물고 나간다)



반장 : 샘예. 몽디 가 왔는데예~~~

선생 : 이 머꼬? 몽디 가 오라카이 쇠파이프 가 왔나?

학생 : 햐~! 요시키 반장이라는 시키가 칭구를 직일라꼬 작정했꾸마...

선생 : 야~! 니 이반에 머꼬?

반장 : 예?? 입안에...껌인데예~~~~~

선생 : 머라꼬? 니가 이반에 껌이라꼬?

날씨도 더버서 미치겠는데 뭐 이런 놈들이 다있노!

느시기 둘이 낼로 가꼬 노나?

그 날 반장과 득기는 뒈지게 맞았다.



다음날........

학생의 이름이 안득기라는 사정을 듣고

선생은 득기에게 너무 미안해하며..


선생 : 하이고.. 그랬나.. 미안하다.. 득기야 우짜면 좋노!

득기 : 아입니더.. 알았으면 됐지예..

선생 : 그라모.. 내가 억수로 미안하니께 니 소원하나 들어주꾸마..

득기 : 아입니더.. 소원은 무슨..

선생 : 그라지말고 말해보그라~ 다 들어주꾸마

망설이는 득기.



득기 : 그라모.. 저 샘한테 똥침한번 놔보는게 소원인데예..

선생: 그래? 어렵지않지~ 샘이 소원 들어주꾸마~ 함 끼아바라

득기 : 네 샘요

선생 엉덩이를 내밀고 득기는 조준을 한다.

득기 : 샘요 그럼 갑니데이~

푸우우우우우우우욱~!!!

선생 : (너무너무 아픈 나머지) 아이고 득기야~~!!!(득기에겐 "더 끼아"라고 들림 )

득기 : 네? 더 끼아라고요? 그라모 또 갑니데이~

푸우우우우우우우욱~~~~~~~~~~~

선생 : 으아아아아악!!!!! 득기야~~~~~~~~~~~~~~~~~~

득기는 샘이 자꾸 더 끼아라고 해서 계속 똥침을 놓았다.

그날 샘은 득기한테 똥침을 너무 많이 맞아 그 자리에 기절하고 말았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 계산은 누가 할까요? 광현 2013-03-13 259
52 놀부의 시계 광현 2013-03-12 248
51 우째 이런일이 광현 2013-03-09 313
50 된장하고 고추장이 있었는데 광현 2013-03-09 257
49 까불다 맞았어요 광현 2013-03-09 240
48 스님과 신혼부부 광현 2013-03-09 263
47 내 처녀라우 광현 2013-03-09 209
46 어느 부인의 천국 만들기 광현 2013-03-09 186
45 식인종 아빠 광현 2013-03-09 210
44 사고 싶은거 다사 광현 2013-03-09 209
43 이외수 유머모음 광현 2013-03-08 260
42 한국 이라는 나라는........... 광현 2013-03-08 225
41 부모의 운명 광현 2013-03-05 245
40 군관동무 와 여성동무 광현 2013-03-04 297
39 방귀로 알아보는 성격 광현 2013-03-03 250
38 오이가 길어진 사연 광현 2013-03-03 255
37 政治人의 Humor 광현 2013-03-03 209
36 도중에 빼는 죄가 광현 2013-03-03 208
35 그냥 냅둬 꼴려 뒤지게 광현 2013-03-01 222
34 키스........... 광현 2013-03-01 197
33 한잔의 오묘한 뜻 광현 2013-03-01 218
32 다음 용어를 북한(北韓)말로 하면 광현 2013-03-01 239
31 남편이 돌아 왔어요 광현 2013-03-01 210
30 거시기 콤풀렉스 광현 2013-03-01 236
29 '아라리' 아의 기구한 운명 광현 2013-03-01 207
28 처녀와 나그네 광현 2013-03-01 212
27 며눌 버젼 광현 2013-03-01 266
26 ☆ 이넘의 팔자 ☆ 광현 2013-03-01 209
25 추억의 코메디[구봉서 배삼용 이기동] 광현 2013-03-01 318
24 경상도 어느 시골 학교에서 생긴일 광현 2013-03-01 219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