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유머
 
작성자 광현
작성일 2013-03-01 09:59
ㆍ조회: 194  
신혼이 그리워라
//

  

//

 


신혼이 그리워라~ㅠ.ㅠ 

 


 
      신혼적 와이프가 설겆이 하고 있을때
      뒤에서 꼭 껴안아 주면 가만히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설겆이 중에 뽀뽀도 하고 그랬습니다
      지금은 설겆이 할 때 뒤에서 껴안으면
      바로 설겆이 꾸정물 얼굴에 튕깁니다
 
      신혼적엔 월급날엔 정말 반찬이 틀렸습니다
      반찬이 아니라 요리 였습니다
      지금은 월급날 '쥐꼬리 같은 돈으로 사네, 못사네
      하면서 바가지 긁히며 쪼그려 앉아 밥먹습니다
 

      신혼때 충무로에서 영화보고 수유리까지 걸어오며
      절반거리는 업고 오기도 했습니다
      엊그제 '자, 업혀봐' 하며 등내밀었더니
      냅다 등을 걷어차였습니다
      엎어져서 코 깨졌습니다
       
          신혼땐 집에서 밤샘작업 한다치면 같이 잠안자며
          야식해주고 했습니다
          지금 집에서 밤샘작업 하다가 밥차려 먹을라치면
          슥 나와서는 '부스럭 거리는 소리 시끄럽다' 며
          조용하라고 협박하고 드갑니다

          신혼때는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한다 했습니다.
          지금은 당장이라도 찢어지고 싶답니다
          (자식 때문에 참는답니다)
           
              기상시간이 늦는 나를 깨울땐 녹즙이나 맛있는 반찬을
              입에 물려주며 깨우곤 했습니다. 신혼땐 말이죠
              지금은 일어나 보면 혼자 싹 밥먹고는
              동네 아줌마들한테 마실나가고
              식은밥 한덩이 흔적도 없습니다
           

              신혼땐 생일선물 꼬박꼬박 챙겨받았습니다
              (컴퓨터 벨트 지갑 금목거리...........)
              지금은 내 생일이 언젠지도 모르겠습니다
               
                  신혼땐 내가 새로운 일을 시도한다고 하면
                  적극 찬성하고 밀어주었습니다
                  지금은 새론일 한다 말끄내면 죽습니다
                  (그나마 없는 살림 많이 말아 먹었던 죄가 있으므로..)
               
                  내가 이렇게 글쓰게 된 결정적인 일

                  밤에 아들은 잠들고 누워서 책을 보고 있었습니다
                  와이프가 내 옆에 있는 리모콘 달라고 하길래
                  '뽀뽀해주면 주지~' 라고 말했습니다
                  리모콘으로 입술 무지 아프게 맞았습니다
                  뽀뽀해달라고 한게 그렇게 큰 죄인지 진짜 몰랐습니다
                  아직도 입술이 얼얼합니다 ㅜ.ㅜ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 그래서 그년하고 결혼 했자나 광현 2013-03-01 241
22 화끈남 화끈여 광현 2013-03-01 301
21 염라대왕의 명판결 광현 2013-03-01 220
20 19명 다 박아 주이소 사진사 광현 2013-03-01 706
19 화장실 낙서 광현 2013-03-01 265
18 뽕간 부부 광현 2013-03-01 359
17 남편이란 존재는. 광현 2013-03-01 212
16 이모 뭐해 ㅎㅎㅎ 광현 2013-03-01 323
15 욕쟁이 초등학생 광현 2013-03-01 238
14 내가 빠는데 안서고 배겨ㅋㅋ 광현 2013-03-01 265
13 남편을 무시하는 여인의 습관 광현 2013-03-01 206
12 네 엄마도 데려가라 광현 2013-03-01 202
11 남편이 미울때 이렇게 해보세요. 광현 2013-03-01 228
10 신혼이 그리워라 광현 2013-03-01 194
9 끝까지 들어봐 광현 2013-03-01 202
8 대단한 할머니와 몽키나라 애국가 광현 2013-03-01 216
7 애인에게 이걸 먹여봐요? 광현 2013-03-01 243
6 어느 아름답다고 소문난 부인의 고해성사 광현 2013-02-28 225
5 똑똑한 답변 광현 2013-02-27 194
4 오이가 길어진 이유 광현 2013-02-27 249
3 政治人의 Humor 광현 2013-02-27 233
2 도중에 빼는죄가 .......... 1 광현 2013-02-27 256
1 한국 이라는 나라는.....! 광현 2013-02-24 242
12345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