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할부지
작성일 2022-04-22 11:09
ㆍ조회: 4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 이문주




그리우면서도

그립다는 말 하지 못하고

보고 싶었지만

보고 싶다는 말

차마 하지 못했습니다

아니 할 수가 없었습니다



쌓아 두기만 하고

전할 수 없었던

수많은 그리움도

터져버릴 것 같은 보고픔도

가슴속에 묻어야 했습니다



울고 싶어도

울 수가 없었던 것은

그럴수록 더욱 보고 싶고

그리워지기 때문이었습니다



남은 기억만으로 그리워하고

가슴에 묻어 있는

당신의 체취로

그리움과 보고 싶음을 대신하면서

한동안 당신의 하늘을

바라보지도 않았습니다



가슴이 저려오고

그리움이 비처럼 흘러내려

그나마 남아 있는

당신과의 추억이 씻겨 버릴까

울 수도 없었습니다



그립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한번 만이라도 만나고 싶습니다

돌아서는 길

쓰라린 가슴을 부여안고

눈물 흘리더라도

그리워서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만나고 돌아서는 순간

만난 것을 후회하더라도

콱 막힌 가슴이 후련해질 것 같아

만나보고 싶습니다



내 영혼이

느낄 수 있는 사람으로

내 가슴이 기억하는 사람도

보고 싶을 때마다

만날 수 없었지만

내 안에 들어 있던 당신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그리우면서도

그립다는 말 하지 못하고

보고 싶었지만

보고 싶다는 말

차마 하지 못했습니다

아니 할 수가 없었습니다



쌓아 두기만 하고

전할 수 없었던

수많은 그리움도

터져버릴 것 같은 보고픔도

가슴속에 묻어야 했습니다



울고 싶어도

울 수가 없었던 것은

그럴수록 더욱 보고 싶고

그리워지기 때문이었습니다



남은 기억만으로 그리워하고

가슴에 묻어 있는

당신의 체취로

그리움과 보고 싶음을 대신하면서

한동안 당신의 하늘을

바라보지도 않았습니다



가슴이 저려오고

그리움이 비처럼 흘러내려

그나마 남아 있는

당신과의 추억이 씻겨 버릴까

울 수도 없었습니다



그립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한번 만이라도 만나고 싶습니다

돌아서는 길

쓰라린 가슴을 부여안고

눈물 흘리더라도

그리워서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만나고 돌아서는 순간

만난 것을 후회하더라도

콱 막힌 가슴이 후련해질 것 같아

만나보고 싶습니다



내 영혼이

느낄 수 있는 사람으로

내 가슴이 기억하는 사람도

보고 싶을 때마다

만날 수 없었지만

내 안에 들어 있던 당신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료올릴때 ctrl-v 해서 올리세요 광현 2013-03-03 418
1181 울고 넘는 박달재 - 할부지 할부지 2022-04-26 3
1180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22-04-22 4
1179 어찌 그립지 않겠습니까 할부지 2022-04-12 3
1178 당신이라서 좋은 겁니다 할부지 2022-04-06 4
1177 왕비열전 - 이미자 할부지 2022-04-01 4
1176 벚꽃 활짝 피던 날 - 용혜원 할부지 2022-03-28 4
1175 그대를 사랑하지 않아야 했습니다 할부지 2022-03-25 5
1174 멀리 떠나 있는 그대를 - 용혜원 할부지 2022-03-22 5
1173 그대 사랑하고 싶습니다 할부지 2022-03-16 4
1172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22-03-10 3
1171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 용혜원 할부지 2022-03-06 4
1170 내 마음을 주고 싶은 사람 - 이문주 할부지 2022-03-01 6
1169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할부지 2022-02-25 5
1168 그대라면 잊겠습니까 - 용혜원 할부지 2022-02-19 3
1167 사랑의 늪에 빠져 - 용혜원 할부지 2022-02-14 3
1166 늘 그리운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22-02-09 3
1165 오늘은 그냥 그대가 보고싶다 - 용혜원 할부지 2022-02-04 3
1164 그리운 당신 - 용혜원 할부지 2022-01-31 3
1163 목련이 질 때면 - 안경애 할부지 2022-01-25 4
1162 당신의 마음 - 방주연 할부지 2022-01-23 4
1161 모닥불 - 박인희 할부지 2022-01-17 3
1160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 - 용혜원 할부지 2022-01-14 3
1159 낙엽 지는 거리를 - 용혜원 할부지 2022-01-10 4
1158 이렇게 해 보세요 할부지 2022-01-09 3
1157 공항의 이별 - 문주란 할부지 2022-01-06 4
1156 갈대 - 용혜원 할부지 2022-01-05 4
1155 내가 하고픈 사랑 - 용혜원 할부지 2022-01-01 5
1154 눈이 내리는 날 - 용혜원 할부지 2021-12-28 5
1153 그 겨울의 찻집 - 김연숙 할부지 2021-12-25 3
12345678910,,,40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