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무지개
작성일 2019-03-21 17:32
ㆍ조회: 15  
나이





누가 주문 했던가요?
누가 기다렸던가요?
누가 맛있다고
먹고 싶다고 했던가요?

어릴적엔 많이 먹고 싶었고
지금은 적게 먹고 싶은 나이
먹기 싫다고 안먹을 수 없고
뱉으려 해도 뱉어지지 않는 나이

나의 몸 속으로 들어가
뼈와 살, 장기들까지
노화시키고 각인시키며
테를 만드는 나이
값만큼 익어야 하는 그 나이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10 아름다운 향기 산인 2019-04-28 9
        609 꽃바람.박영란 동이 2019-04-21 11
        608 그리움 피어나는 봄날에 - 김설하 청해산 2019-04-20 14
        607 하늘이여 - 장문희 할부지 2019-04-20 14
        606 그리움이 있다는 것은 - 용혜원 할부지 2019-04-15 14
        605 추억 산인 2019-04-14 16
        604 그리움 동이 2019-04-13 12
        603 흥타령 - 김수연 명창 할부지 2019-04-08 14
        602 산정호수 동이 2019-04-06 19
        601 여름 (Summer> 다소미 2019-04-04 17
        600 존재 산인 2019-03-31 17
        599 당신이 나를 그립다 한들 동이 2019-03-30 18
        598 당신 /여우사랑 동이 2019-03-23 20
        597 나이 무지개 2019-03-21 15
        596 봄을 알리네 - 이명분 청해산 2019-03-20 15
        595 놓지 못하는 그리움 동이 2019-03-19 14
        594 우리의 무지개 산인 2019-03-17 15
        593 밀려드는 그리움 - 용혜원 할부지 2019-03-15 16
        592 가슴에서 지울수없는 당신 동이 2019-03-11 17
        591 오늘 산인 2019-03-03 20
        590 바보 같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19-03-01 21
        589 겨울 사랑 동이 2019-03-01 18
        588 황혼이 바다가 되어 - 윤동주 청해산 2019-02-20 19
        587 나는 네 마음에 세 들어 산다 - 박해선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9-02-19 18
        586 연모의 사랑 산인 2019-02-17 17
        585 그리움 임 동이 2019-02-16 16
        584 당신이 그리워서 - 이문주 할부지 2019-02-10 20
        583 아름다운 설경 다소미 2019-02-10 24
        582 봄의 숨결 다소미 2019-02-06 21
        581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다소미 2019-02-04 23
        12345678910,,,30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