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동이
작성일 2016-02-09 18:18
ㆍ조회: 140  
홀로 앉아서













완전히 혼자일때
완전한 자유가 찾아온다
쓸쓸한 고독 속으로 들어가라.
아무도 없는 곳을 혼자서 걸어 가라.

아무런 기대도 하지 말고,
누가 알아주기를 바라지도 말고,
나 자신만이 알 수 있고 느낄 수 있도록
완전한 혼자로 걸어라.

기대를 하고 혼자 걷는 것은
혼자가 아니라 도리어
혼자의 충만한 기운을 약화시킨다.

완벽하지 않은 고독은
고독이 아니다.
홀로 있음을 연습하라.

홀로 외로이 느끼는
고독 속으로 뛰어들라.
철저히 혼자가 되어
그 고독과 벗이 되어 걸으라.

외롭다는 느낌, 고독하다는 생각이
모처럼의 홀로있음을 방해하려 들 것이지만,
결코 그 느낌이나 생각에 속을 필요는 없다.

그 느낌이 바로 깨어있음의 신호탄이다.
외로움! 그 깊은 뜰 속에
우리가 찾고 있던 그 아름다움이 숨쉬고 있다.

홀로 있음이란 나 자신과의 온전한 대면이다.
속 뜰의 본래 향기를 은은히
피어오르게 할 수 있는 소중한 때다.

자꾸 바깥 세계만을 마주하고 살면
온전한 나 자신과 마주할 시간을 잃고 만다.
도리어 그것은 얼마나 큰 외로움이고 고독인가.

바깥으로 치닫게 될 때
많은 군중들속에 깊이 빠져들 때
사실은 그 때,우리 속 뜨락은 외롭고 고독하다.

완전히 혼자일 때 우린 완전히 자유롭다.
완전히 하나될 수 있으며,
참된 나를 만나고 또한 참된 너를 만나게 된다.


법정스님 글 ---.







.
     
이름아이콘 동이
2016-02-09 18:21
광현선생님 새해 복 많이받으시고 늘 건안 하십시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3 옷과 밥과 자유 꽃향기 2017-01-10 54
522 지금 당신은. 산인 2016-12-26 67
521 메리크리스마스 꽃향기 2016-12-20 65
520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할부지 2016-12-15 70
519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꽃향기 2016-12-14 68
518 마음이 편하면 산인 2016-12-13 70
517 하얀 사랑의 눈길 꽃향기 2016-12-09 82
516 길 / 김소월 꽃향기 2016-12-01 68
515 내 보고픈 이 할부지 2016-11-30 64
514 그리움은 꿈처럼 - 정기모 청해산 2016-11-30 79
513 흰 눈이 내리면 꽃향기 2016-11-24 70
512 당신이 원하지 않는 산인 2016-11-23 77
511 눈꽃앞에서 꽃향기 2016-11-18 66
510 가을 편지 할부지 2016-11-17 63
509 그리운 꿈 꽃향기 2016-11-14 72
508 가을 여행 - 예인 서하영 청해산 2016-11-10 70
507 우정은 산인 2016-11-07 73
506 늦가을의 행복 -박영란 꽃향기 2016-11-07 67
505 그대 마음을 내게 줄 수없나요 할부지 2016-11-02 71
504 당신에게 산인 2016-10-25 70
503 가을 그 길목에서 - 시| 정기모 청해산 2016-10-20 89
502 진정한 만남 산인 2016-10-11 80
501 늘 그리운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16-09-30 85
500 구절초 - 시| 장성우 청해산 2016-09-30 81
499 생각하는 모습대로.. 산인 2016-09-26 81
498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할부지 2016-09-22 79
497 즐거운 추석명철 되세요 청해산 2016-09-12 85
496 마음의 그릇 산인 2016-09-11 87
495 그대 사랑하고 싶습니다 할부지 2016-09-06 79
494 고향에 묻힌 짝사랑 이준수 2016-09-04 87
1,,,11121314151617181920,,,33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