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동이
작성일 2020-12-22 12:16
ㆍ조회: 14  
늙고 있다는 기쁨


    늙고 있다는 것이 기쁨일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댜행스러운 일인가.
    뒤를 돌아보면서 덧 없음의 눈물만 흘리거나
    남을 원망하면서 삶에 대한 허무감에 젖지 않고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성스러운 존재와
    가족들과 이웃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일구면서
    미소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기쁜 일이다.

    정직하게 나의 삶을 돌아보면
    부끄럼 없이는 떠올리지 못하는 일들이 많고,
    후회 스러운 일들도 많다.

    나에게 그런 과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기쁘게 살아있고 나의 미래가 설레면서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늘 완벽하게 기쁘다는 것은 아니다.
    인간은 허탈하지 않는한 완벽하게 기쁠 수 없는
    존재임을 안다.

    그러나 큰 흐름이 기쁨과 설에임으로 이루어져 있다면
    얼마간의 슬픔이나 우울 따위는
    큰 흐름속에 쉽게 녹아 없어 진다는 것도 자주 느낀다.

    내가 어쩌다 이런 행운을 타고 늙고 있는지 감사할 따름이다.
    더 늙어서도 더욱 깊은 기쁨과 설렘의 골짜기에
    들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늙었지만 젊고, 나이가 많지만 싱싱한 영혼으로
    현재를 살고 미래를 깨우는 일에 정성을 바치면서
    삶을 끝없이 열어가는 모습이 그립다.

    ~고독이 사랑에 닿을때 중에서 ~





">


    늙고 있다는 것이 기쁨일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댜행스러운 일인가.
    뒤를 돌아보면서 덧 없음의 눈물만 흘리거나
    남을 원망하면서 삶에 대한 허무감에 젖지 않고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성스러운 존재와
    가족들과 이웃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일구면서
    미소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로 기쁜 일이다.

    정직하게 나의 삶을 돌아보면
    부끄럼 없이는 떠올리지 못하는 일들이 많고,
    후회 스러운 일들도 많다.

    나에게 그런 과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기쁘게 살아있고 나의 미래가 설레면서
    다가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늘 완벽하게 기쁘다는 것은 아니다.
    인간은 허탈하지 않는한 완벽하게 기쁠 수 없는
    존재임을 안다.

    그러나 큰 흐름이 기쁨과 설에임으로 이루어져 있다면
    얼마간의 슬픔이나 우울 따위는
    큰 흐름속에 쉽게 녹아 없어 진다는 것도 자주 느낀다.

    내가 어쩌다 이런 행운을 타고 늙고 있는지 감사할 따름이다.
    더 늙어서도 더욱 깊은 기쁨과 설렘의 골짜기에
    들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늙었지만 젊고, 나이가 많지만 싱싱한 영혼으로
    현재를 살고 미래를 깨우는 일에 정성을 바치면서
    삶을 끝없이 열어가는 모습이 그립다.

    ~고독이 사랑에 닿을때 중에서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37 당신의 눈빛 하나로 .용혜원 동이 2021-02-23 3
1036 내 마음에 그려놓은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21-02-22 3
1035 고기잡이 (동요) 할부지 2021-02-19 3
1034 늦은 밤의 커피.이보숙 동이 2021-02-18 3
1033 가을 단풍 할부지 2021-02-16 4
1032 그대 마음을 내게 줄 수없나요 - 이문주 할부지 2021-02-15 4
1031 그리움 박진근 동이 2021-02-14 4
1030 당신만 사랑 했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21-02-13 3
1029 어느 날 내 안에 들어온 당신 - 천준집 할부지 2021-02-10 3
1028 기다림..노영심 동이 2021-02-07 6
1027 그리움의 시선 - 용 혜 원 할부지 2021-02-07 4
1026 바다를 바라보며 동이 2021-02-05 5
1025 너를 만나러 가는 길 - 용혜원 할부지 2021-02-04 3
1024 사랑하는 이에게 - 윤미라 할부지 2021-02-01 3
1023 그리움 동이 2021-01-29 6
1022 겨울 편지 - 이혜수 할부지 2021-01-27 3
1021 연화 - 방주연 할부지 2021-01-26 3
1020 그리움아 그리움아 동이 2021-01-23 5
1019 섬처녀 - 이미자 할부지 2021-01-19 3
1018 너였기에 .최영애 동이 2021-01-15 8
1017 산 너머 남촌에는 할부지 2021-01-13 4
1016 한 잔의커피 . 용혜원 동이 2021-01-08 5
1015 혼자서 떠났습니다 - 이정하 할부지 2021-01-08 4
1014 외로운 겨울 동이 2021-01-05 10
1013 동백 아가씨 할부지 2021-01-02 7
1012 가슴에 숨기고 싶은 사랑 -사랑 글 중에서- 할부지 2020-12-29 7
10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할부지 2020-12-28 7
1010 (그대 있음에 내가 있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할부지 2020-12-24 6
1009 늙고 있다는 기쁨 동이 2020-12-22 14
1008 사랑하는 이에게 - 낭송 : 김현주 할부지 2020-12-21 7
12345678910,,,3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