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봉우리
작성일 2013-11-01 09:55
ㆍ조회: 252  
비움과 채움, 채움과 비움
<CENTER>
    <table align=center background="http://cfile289.uf.daum.net/image/1930904D5094D11309CE72" width=420 height=520 border=0 bordercolor=darkorchid 0 cellpadding=40><td>
<a href="http://ter49.com.ne.kr/" style="text-decoration: none;" target="_blank"><font color=ffffff size=2><b><i><br></i></b></font></a>
 
    <span style="COLOR:white;FILTER:shadow(color=blue);height:30px"><font size=5 color=blue face="¹UAA">
비움과 채움, 채움과 비움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5" width="620" height="180" vspace="20">
 </font></span></b></font><pre><font color=blue size=3 face=μþ±aA¼><b>
 
인생은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br><br>
채우고 또 비우는 과정의 연속이다. <br><br>
무엇을 채우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지며<br><br>
무엇을 비우느냐에 따라 가치는 달라진다.<br><br>
인생이란 그렇게 채우고 또 비우며<br><br>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br><br>
찾아가는 길이다. <br><br><br>

- 에릭 시노웨이,메릴 미도우의《하워드의 선물 》중에서 -<br><br><br>

* 그렇습니다. 인생은<br><br>
채움과 비움, 비움과 채움의 반복입니다.<br><br>
단순 반복이 아니라 반복하면서 진화되고 완성되어<br><br>
가는 것입니다. 더 깊어지고 넓어지고 높아집니다.<br><br>
세상만물을 더 깊이 더 잘 이해하게 되고<br><br>
사람을 더 깊이 더 잘 사랑하게 됩니다.<br><br>
비우는 것이 먼저입니다. <br><br>
 
 <br>
 <font color=yellow size=5>"Have a Great Day!"</font>
 <bgsound src="http://leeheungro.com.ne.kr/bluesan/Wav002.wav"loop="infinite">
 </b></font></pre>
 </td></tr></table> </td></tr></table></td></tr></table><br>
☞ <a href="http://cafe.daum.net/sam3239" target="_self"><strong><font color=blue size=3>정삼조 홈</font></strong></a>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 ♡ Merry Christmas ♡ 고등어 2014-12-25 183
253 그리움/시.김규태 동이 2014-11-26 198
252 단풍 꽃향기 2014-10-20 206
251 가을 들녘에는 꽃향기 2014-10-08 215
250 길 거리에서/글 이희정 동이 2014-10-04 204
249 바보처럼 살라하네 꽃향기 2014-10-01 211
248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212
247 산속의 낭만 꽃향기 2014-09-29 190
246 가을, 고독을 새기다 꽃향기 2014-09-25 191
245 빈 가슴의 아픔 / 신광진 동이 2014-09-21 196
244 가을 속에서 꽃향기 2014-09-19 215
243 풍요로운 한가위가 되세요. 고등어 2014-09-07 199
242 눈물 1 꽃향기 2014-09-02 244
241 나에게 묻습니다 동이 2014-08-28 195
240 가을 숨결 꽃향기 2014-08-27 217
239 나는 행복합니다. 고등어 2014-08-19 187
238 아직도 산인 2014-08-11 198
237 그러나 여한은 없다 꽃향기 2014-08-05 211
236 먼 기억 산인 2014-07-28 210
235 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ㅡ 용혜원 동이 2014-07-21 229
234 그대, 어디로 가시렵니까 /詩:김춘경 (낭송: 김춘경) 동이 2014-07-08 201
233 밝은 얼굴 산인 2014-06-30 191
232 사무친 그리움 동이 2014-06-25 208
231 달 밝은 밤 바다 꽃향기 2014-06-25 208
230 혼자라고 생각될때ㅡ용혜용 동이 2014-06-19 267
229 6월 꽃향기 2014-06-18 223
228 사랑은 산인 2014-06-16 192
227 신성한 지혜 봉우리 2014-06-16 201
226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동이 2014-06-11 206
225 늘 아픈사랑 선이사랑 2014-06-04 191
1,,,21222324252627282930,,,33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