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무지개
작성일 2013-07-08 11:26
ㆍ조회: 265  
님의 목소리 들리는듯 합니다


장마라지만 우리가 사는 지역은 
비가 그리 많이 오지 않더니 오늘은 
많이도 내리는군요.

그저께 고모님이 돌아가셨는데
편안히 가시라고 연도해 드렸건만
한많은 여인의 삶이라 이쉬움이
많아 흘리시는 눈물인지 장지에 갔다온
동생의 신발과 바지가 엉망이 되었습니다.

후둑후둑 내리더니 밤에도 낮에도
내렸다 멈쳤다 반복하는 비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 마시는데
아파트 마당에 떨어지는 빗소리가
정겹게 들려옵니다~


지금은 그렇지만
하루
이틀 
계속 내리면 지겹다고 또
투덜 거리겠지요~~


그래도
비오는 오늘이 저는 좋습니다. 

베란다에 목을빼고
화단에 떨어지는 빗방울을 바라보니
떨어질때마다
동그란 원을 그립니다....


그리운 님의 얼굴~~
그렸다. 지웠다
지우고, 그리고...반복하더니
결국 지워버리고 맙니다....


무섭게 쏟아지는 빗줄기속에
님의 목소리 들리는듯 합니다......^^*


 


- 비내리는 오후 무지개 -

<EMBED style="FILTER: invert; WIDTH: 0px; HEIGHT: 0px" height=0 type=application/octet-stream width=0 src=http://cfs13.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HZGWjdAZnMxMy5wbGFuZXQuZGF1bS5uZXQ6LzEwOTI0NjM4LzAvMjQubXAz&amp;filename=24.mp3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이름아이콘 광현
2013-07-10 06:02
큰일을 치루셨군요. 고생 하셨읍니다.사람은 누구나 한번은 가야할길 인거 같아요 비껴 갈수없는게 인생일겁니다. 더운 날씨에 고생 하셨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0 아름다운 자리 늑대 2013-12-17 217
169 2013 트리 꽃향기 2013-12-13 213
168 운명처럼 꿈결처럼 선이사랑 2013-12-13 226
167 은은한 향기 산인 2013-12-09 201
166 홈을 옮겼어요. 다솜 2013-12-09 232
165 12월 사랑 December Love - 새빛 장성우 청해산 2013-12-05 210
164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휀리롱펠로우) 진니아 2013-12-02 326
163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할부지 2013-12-01 222
162 가을은 아픔이더라 /水靜신영순 설원 2013-11-30 232
161 이 가을이 떠나기 전에 산인 2013-11-26 221
160 생의 짙은 열기속에 - 시/이정규 청해산 2013-11-25 236
159 빛비랜 청춘 선이사랑 2013-11-15 221
158 인생의 희망은 산인 2013-11-11 212
157 차 한잔에 가을을 타서 - 시/바위와 구름 청해산 2013-11-10 211
156 나는 항상 그대가 그립다 선이사랑 2013-11-02 209
155 비움과 채움, 채움과 비움 봉우리 2013-11-01 236
154 내 마음의 행복 꽃향기 2013-11-01 215
153 어머니의 강한 마음 DoChoSea 2013-10-30 225
152 Late Autumn(晩秋) 청해산 2013-10-30 219
151 그대는 1 산인 2013-10-28 235
150 가을 sunlee 2013-10-26 226
149 너 였으면 해 늑대 2013-10-26 216
148 10월의 가을 - 시/장성우 청해산 2013-10-20 314
147 내게 사랑의 의미는 선이사랑 2013-10-19 230
146 아름다운 삶 늑대 2013-10-17 229
145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고등어 2013-10-16 219
144 단하나 그대 산인 2013-10-14 232
143 아름다운 계절 1 늑대 2013-10-13 231
142 김소월의 시 7편 청해산 2013-10-10 219
141 닮은꼴의 사랑법 선이사랑 2013-10-04 223
1,,,2122232425262728293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