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할부지
작성일 2018-06-26 15:43
ㆍ조회: 41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




갑자기 눈물이 나는 때가 있다

길을 가다가도
 
혹은 텔레비전을 보다가도

갑자기 눈시울이 붉어지는 때가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별일도 아닌 것이었는데

왜 울컥 목이 메어오는 것인지...



늘 내 눈물의 진원지였던 그대.

그대 내게 없음이 이리도 서러운 건 줄

나는 미처 몰랐다.



덜어내려고 애를 써도 덜어낼 수 없는 내 슬픔은

도대체 언제까지 부여안고 가야 하는 것인지..



이젠 되었겠지 했는데도
 
시시각각 더운 눈물로 다가오는 걸 보니

내가 당신을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뜨겁게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보고 싶다.



그립다는 것은

아직도 네가 내 안에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지금은 너를 볼 수 없다는 뜻이다.

볼 수는 없지만 보이지 않는 내 안 어느 곳에

네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내 안에 있는 너를 샅샅이 찾아내겠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가슴을 후벼파는 일이다.

가슴을 도려내는 일이다.



혼자...

혼자 서서 먼발치를 내다보는 사람이 있다면..

가만히 놓아 둘일이다.



무엇을 보고... 있느냐

누구를 기다리냐 굳이 묻지 마라.



혼자 서있는 그 사람이

혹시 눈물 흘리고 있다면...

왜 우냐고 묻지 말일이다...

굳이 다가서서 손수건을 건넬 필요도 없다.



한세상 살아가는 일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어차피 혼자서 겪어 나가야 할

고독한 수행이거니....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05 흥타령 - 김수연 명창 할부지 2019-04-08 36
804 산정호수 동이 2019-04-06 45
803 여름 (Summer> 다소미 2019-04-04 35
802 존재 산인 2019-03-31 35
801 당신이 나를 그립다 한들 동이 2019-03-30 32
800 그래, 봄.... 1 무지개 2019-03-29 38
799 매화축제 1 다소미 2019-03-29 43
798 당신 /여우사랑 동이 2019-03-23 38
797 나이 무지개 2019-03-21 34
796 봄을 알리네 - 이명분 청해산 2019-03-20 32
795 놓지 못하는 그리움 동이 2019-03-19 28
794 우리의 무지개 산인 2019-03-17 28
793 밀려드는 그리움 - 용혜원 할부지 2019-03-15 29
792 가슴에서 지울수없는 당신 동이 2019-03-11 36
791 오늘 산인 2019-03-03 32
790 바보 같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19-03-01 40
789 겨울 사랑 동이 2019-03-01 28
788 황혼이 바다가 되어 - 윤동주 청해산 2019-02-20 31
787 나는 네 마음에 세 들어 산다 - 박해선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9-02-19 32
786 연모의 사랑 산인 2019-02-17 33
785 그리움 임 동이 2019-02-16 34
784 당신이 그리워서 - 이문주 할부지 2019-02-10 32
783 아름다운 설경 다소미 2019-02-10 36
782 봄의 숨결 다소미 2019-02-06 33
781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다소미 2019-02-04 39
780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동이 2019-02-02 35
779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 용혜원 할부지 2019-01-30 36
778 즐거운 설 명절 되세요 꽃향기 2019-01-30 31
777 가슴에 담고 싶은 당신 동이 2019-01-27 44
776 봄처럼 . 김선숙 동이 2019-01-20 29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