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선이사랑
작성일 2013-12-13 14:50
ㆍ조회: 226  
운명처럼 꿈결처럼
운명처럼 꿈결처럼



-써니-



네가 내 곁에 다가와
인사를 하는 그 순간
나는 느꼈다
운명이란 것을…….



네가 내게
희미한 미소를 보낼 때
나는 느꼈다
가슴 떨림을….



네가 돌아서
가는 모습을 보며
나는 느꼈다
진한 슬픔을….



네가 아주
가버리는 줄 알았다
다시는 볼 수 없음이
얼마나 허망하던지….



거리에서
우연히 마주친
널 보며
괜스레 얼굴 붉어지며
더듬거리던
나에게



꿈결인 듯 들려주던 말
그리웠노라
보고 팠노라
그리고 사랑했었다….



운명처럼
다가온 아름다운 사람아
하룻밤 꿈이어도 좋다
새벽녘 선잠 깨어
누군가 그리울 때
그대 내 곁에 있을 수 있다면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85 당신 꽃 되어 - 시.장성우 청해산 2014-01-08 232
784 가을은 아픔이더라 /水靜신영순 설원 2013-11-30 232
783 단하나 그대 산인 2013-10-14 232
782 야 <夜 >의 우적 <雨摘> 꽃향기 2013-08-02 232
781 겨울 연가 /이해인 설원 2013-12-22 231
780 그대에게 의미있는 일 1 봉우리 2013-07-01 231
779 풍요로운 한가위 산인 2013-09-16 230
778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나는 죄인이다[퍼온글] 1 광현 2014-04-23 229
777 어느 소녀의 사랑 이야기 1 선이사랑 2013-07-13 229
776 아! 1 꽃향기 2013-07-12 229
775 즐거운 명절 맞이하세요. 다솜 2014-01-30 228
774 행복한 추석(한가위) 되세요. ~~ ^^ 고등어 2013-09-17 228
773 배찬희의 걸작시 진니아 2013-07-26 228
772 혹서일기 1 설원 2013-07-17 228
771 입춘대길 산인 2014-02-04 227
770 홈을 옮겼어요. 다솜 2013-12-09 227
769 아름다운 계절 1 늑대 2013-10-13 227
768 그대 날 잊지 마오 선이사랑 2013-08-16 227
767 운명처럼 꿈결처럼 선이사랑 2013-12-13 226
766 나이드는 기술 산인 2013-09-02 226
765 가는 길 / 김소월 꽃향기 2013-08-14 226
764 진달래꽃 / 김소월 꽃향기 2014-02-10 225
763 어머니의 강한 마음 DoChoSea 2013-10-30 225
762 가을 sunlee 2013-10-26 225
761 내게 사랑의 의미는 선이사랑 2013-10-19 225
760 계곡 1 꽃향기 2013-07-17 225
759 접동새 꽃향기 2013-08-27 224
758 공갈못 노래비 설원 2013-08-15 224
757 가을을 맞으며...시 8편 청해산 2013-09-10 223
756 詩人 - 金設河 시모음 DoChoSea 2013-09-05 223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