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할부지
작성일 2017-11-21 15:29
ㆍ조회: 29  
흥타령

.



창밖에 국화를 심고 국화 밑에 술을 빚어 놓으니

술 익자 국화 피자 벗님 오자 달이 돋네

아희야 거문고 청 쳐라 밤새도록 놀아보리라
 
아이고 대고 허허어어어 성화가 났네 헤~



청계수 맑은 물은 무엇을 그리 못잊는지

울며 흐느끼며 흐르건만 무심타 청산이여

잡을 줄 제 모르고 구름은 산으로 돌고 청계만 도느냐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허무한 세상에 사람을 내일 제

웃는 길과 우는 길은 그 어느누가 내었든고 뜻이나 일러주오

웃는 길 찾으려고 헤매어 왔건마는 웃는 길은 여영 없고

아미타불 관세음보살님 지성으로 부르고 불러

이 생의 맺힌 한을 후생에나 풀어주시라 염불발원을 허여보세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만경창파수라도 못다 씻은 천고수심

위로주 한 잔 술로 이제 와서 씻었으니

태백이 이름으로 장취불성이 되었네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꿈이로다 꿈이로다 모두가 다 꿈이로다

너도 나도 꿈속이요 이것 저것이 꿈이로다

꿈깨이니 또 꿈이요 깨인꿈도 꿈이로다

꿈에 나서 꿈에 살고 꿈에 죽어가는 인생

부질없다 깨려는  꿈은 꾸어서 무엇을 할거나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빗소리도 님의 소리 바람소리도 님의 소리

아침에 까치가 울어대니 행여 임이 오시려나

삼경이면 오시려나 고운 마음으로 고운 임을 기다리건만

고운 임은 오지않고 베게 머리만 적시네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국화야 너는 어이 삼월 동풍을 다 보내고

낙목한천 찬 바람에 어이 홀로 피었느냐

아마도 오상고절이 너 뿐인가 하노라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얄궂은 운명일세 사랑이 뭐길래 원수도 못보는 눈이라면

차라리 생기지나 말 것을 눈이 멀었다고 사랑조차 멀었든가

춘 삼월 봄 바람에 백화가 피어나듯 꽃 송이마다 벌 나비 찾어가듯

사랑은 그 님을 찾아 얼기설기 맺으리라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지척에 임을 두고 보지 못한 이 내 심정 보고파라

우리님아 안보이네 볼 수 없네 자느냐 누웠느냐

애 타게 불러봐도 무정한 그 님은 간 곳이 없네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아깝다 내 청춘 언제 다시 올거나

철 따라 봄은 가고 봄 따라 청춘가니 오는 백발을 어찌 헐꺼나

아이고 대고 어허 흥 성화가 났네 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92 아픈 당신을 위해 동이 2018-04-30 32
691 같이 손잡고 기대고 싶은 사람 동이 2018-04-22 35
690 삶은 헛되지 않으리라 산인 2018-04-22 30
689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할부지 2018-04-21 26
688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 용혜원 청해산 2018-04-20 24
687 바람과 봄 꽃향기 2018-04-16 30
686 꽃자리 동이 2018-04-15 25
685 내 가슴 한족에 할부지 2018-04-09 31
684 여보게..! 茶나 한잔 하게나 동이 2018-04-08 29
683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할부지 2018-04-03 23
682 애모 꽃향기 2018-04-02 27
681 당신을 처음 보는 그 순간 동이 2018-03-29 27
680 우리는 닮은꼴 산인 2018-03-21 32
679 어찌 그립지 않겠습니까 할부지 2018-03-21 25
678 혼자 마시는 커피는 싫어 동이 2018-03-20 25
677 기다리도 그리움도 - 단비 청해산 2018-03-20 26
676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동이 2018-03-12 34
675 늘 그리운 사람 할부지 2018-03-10 35
674 인생이란 먼 길을 도는 것 산인 2018-03-04 46
673 겨울소곡 박소향 동이 2018-02-27 47
672 처음엔 그것이 사랑인 줄 몰랐습니다 할부지 2018-02-27 39
671 가야할 길은 어디인가 - 안수동 청해산 2018-02-20 38
670 줄거운 명절 되세요 동이 2018-02-15 36
669 사순절이 오면.... 무지개 2018-02-10 37
668 눈꽃 동이 2018-02-09 33
667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할부지 2018-02-04 32
666 삶은 섬이다. 산인 2018-02-04 33
665 달밤에 홀로 동이 2018-01-29 35
664 잃을 것과 얻을 것 산인 2018-01-21 41
663 너를 만나러 가는 길 할부지 2018-01-20 33
12345678910,,,29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