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할부지
작성일 2018-06-26 15:43
ㆍ조회: 36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




갑자기 눈물이 나는 때가 있다

길을 가다가도
 
혹은 텔레비전을 보다가도

갑자기 눈시울이 붉어지는 때가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별일도 아닌 것이었는데

왜 울컥 목이 메어오는 것인지...



늘 내 눈물의 진원지였던 그대.

그대 내게 없음이 이리도 서러운 건 줄

나는 미처 몰랐다.



덜어내려고 애를 써도 덜어낼 수 없는 내 슬픔은

도대체 언제까지 부여안고 가야 하는 것인지..



이젠 되었겠지 했는데도
 
시시각각 더운 눈물로 다가오는 걸 보니

내가 당신을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뜨겁게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보고 싶다.



그립다는 것은

아직도 네가 내 안에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지금은 너를 볼 수 없다는 뜻이다.

볼 수는 없지만 보이지 않는 내 안 어느 곳에

네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내 안에 있는 너를 샅샅이 찾아내겠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가슴을 후벼파는 일이다.

가슴을 도려내는 일이다.



혼자...

혼자 서서 먼발치를 내다보는 사람이 있다면..

가만히 놓아 둘일이다.



무엇을 보고... 있느냐

누구를 기다리냐 굳이 묻지 마라.



혼자 서있는 그 사람이

혹시 눈물 흘리고 있다면...

왜 우냐고 묻지 말일이다...

굳이 다가서서 손수건을 건넬 필요도 없다.



한세상 살아가는 일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어차피 혼자서 겪어 나가야 할

고독한 수행이거니....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60 물빛 그리움 산인 2018-12-09 28
759 당신이 그리우면 나는 울었습니다 - 고정희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12-05 43
758 사랑의 굴레 ♥ 류 경 희 동이 2018-12-01 35
757 삶에 취해 산인 2018-11-25 33
756 흐르는 가을소리 - 장성우 청해산 2018-11-20 37
755 소중하고 귀한 인연.빛 고운. 김인숙 동이 2018-11-17 26
754 혼자서 떠났습니다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11-14 35
753 여명의 숨결 산인 2018-11-11 27
752 늦은 밤의 커피 . 이보숙 동이 2018-11-10 29
751 석(石) 공예 다소미 2018-11-08 35
750 한 잔의커피 . 용혜원 동이 2018-11-03 39
749 내 그대를 위하여 - 동목 지소영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11-01 35
748 하늘공원 다소미 2018-10-29 46
747 쓸쓸한 향기. 산인 2018-10-28 40
746 그렇게 네 곁을 떠나고 빛고운 김인숙 동이 2018-10-28 33
745 한사람을 위하여 ☞ 이근대 동이 2018-10-21 32
744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10-20 38
743 인생의 향기 - 조윤현 청해산 2018-10-20 38
742 그리움 ☞윤보영 동이 2018-10-13 39
741 나비의 연가/이해인 무지개 2018-10-12 35
740 소중한 만남을 위하여 - 나태주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10-10 43
739 밤바다에서 산인 2018-10-07 39
738 어쩌란 말이냐..무지개 동이 2018-10-06 33
737 어쩌란 말이냐?.....(詩) 무지개 2018-10-05 34
736 비처럼 내리는 당신 - 장세희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9-30 39
735 고향 ..詩 ..신 소피아 동이 2018-09-30 35
734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다솜 2018-09-23 37
733 한가위 산인 2018-09-22 38
732 칠월의 숲.정심 김덕성 1 동이 2018-09-21 52
731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 (낭송 : 마리안느) 할부지 2018-09-20 50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