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고등어
작성일 2013-10-16 02:56
ㆍ조회: 228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세상사는 마치 날씨와도 같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맑게 개인 날만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허나 날씨라는 것은 그렇지 못해 태풍도 불고 비바람, 눈보라도 있게 마련이지요. 하지만 어떤 태풍도 한달 이상 계속 되지는 않습니다. 세찬 비바람과 눈보라도 여간해서는 며칠을 넘기지 못하고요. 설령 몇달 동안 계속 햇빛만 내리쬐는 맑은 날만 계속 되었다고 칩시다 하지만 그것 또한 슬픈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매일 날씨가 좋아 햇살만 내리쬐면 그 땅은 이내 사막이 되어버리니까요. 비바람과 폭풍은 귀찮고 혹독한 것이지만 그로 인해 씨앗은 싹을 틔웁니다. 당신의 삶 또한 그와 다를 바 없습니다. 견디기 힘든 시련과 아픔이 삶의 여정중에 왜 없겠습니까. 하지만 시련과 아픔은 필히 당신이라는 거목을 키우기 위한 밑거름입니다. 삶은 오늘 내리는 비바람과 폭풍우 속에서 말게 개인 내일의 아침을 엿볼 수 있는 사람의 몫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 행복한 10월 중순 시작 하세요. 즐거운 수요일 아침 되세요... 가을 기온 차이에 감기 조심하시고 몸 건강 관리 잘하세요... 그리고 아름다운 영상시화(시글) 과 저희 카페 방문에 감사 합니다... ^^ 우리님들이 만들어 가는 카페 입니다... 많은 사랑 주세요... ^^ http://cafe.daum.net/grimm47 [그림나라와시음악카페]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88 나이드는 기술 산인 2013-09-02 239
787 안녕하ㅔ요 꽃향기 2013-08-25 238
786 가는 길 / 김소월 꽃향기 2013-08-14 238
785 빛비랜 청춘 선이사랑 2013-11-15 237
784 안녕하세요? sunlee 2013-08-14 237
783 봄과 같은 사람 / 이해인 1 야생화 2015-04-02 236
782 사랑이 싹트던 날 산인 2013-08-19 236
781 황홀한 고백 - 이해인 스님 DoChoSea 2013-09-15 235
780 눈물 1 꽃향기 2014-09-02 234
779 울지마라 산인 2014-03-10 233
778 가을 sunlee 2013-10-26 233
777 그 대사랑 선이사랑 2013-08-01 233
776 곡선의 길 1 봉우리 2013-06-17 233
775 꽃의 찬가 - 시/원영애 청해산 2014-04-01 232
774 운명처럼 꿈결처럼 선이사랑 2013-12-13 232
773 당신은 나의 마음입니다 할부지 2013-12-01 232
772 Merry Christmas 고등어 2013-12-23 231
771 입춘대길 산인 2014-02-04 230
770 이 가을이 떠나기 전에 산인 2013-11-26 230
769 닮은꼴의 사랑법 선이사랑 2013-10-04 230
768 홍련의 시와 사랑 4편 청해산 2013-08-22 230
767 꿈의 詩 6편 청해산 2013-07-30 230
766 미소의 향기-시/문재학 1 청해산 2014-01-29 229
765 밝은 얼굴 1 산인 2013-07-08 229
764 봄이 오는 소리 시4편 청해산 2014-03-10 228
763 욕망과 필요의 차이 산인 2014-02-25 228
762 어머니의 강한 마음 DoChoSea 2013-10-30 228
761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고등어 2013-10-16 228
760 ~~겨을 바다~~ 바위와구름 2014-01-16 227
759 김소월의 시 7편 청해산 2013-10-10 227
12345678910,,,32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