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국화
작성일 2020-10-13 11:43
ㆍ조회: 8  
프레임

프레임을 쉽게 얘기하자면 창문이나 액자의 틀, 
혹은 안경 테라고 하면 될 것 같다.
사진을 찍을 때도 광활한 풍경 중 어느 한 곳에 
프레임을 맞춰 사진을 찍는다.

제 눈에 안경이란 말이 있듯 사람도 자기만의 
경험에서 만들어진 프레임으로 대상을 파악하는 
경향이 있는데 서양 동화 중에 '핑크대왕 퍼시'라는 
작품이 있다.

옛날에 핑크색을 광적으로 좋아하는 핑크대왕 
퍼시가 살았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옷뿐 아니라, 
모든 소유물이 핑크색이었고, 매일 먹는 음식까지도 
핑크색 일색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핑크대왕은 
이것으로 만족할 수 없었다고 한다. 왜냐하면 
성밖에는 핑크가 아닌 다른 색들이 수없이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고민 끝에 그는 백성들의 모든 
소유물을 핑크색으로 바꾼다는 법을 제정했다. 
왕의 일방적인 지시에 반발하는 백성도 많았지만, 
그날 이후에 백성들은 옷과 그릇, 가구 등을 모두 
핑크색으로 바꿀 수밖에 없었다.

드디어 세상의 모든 것이 핑크색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단 한 곳 핑크로 바꾸지 못한 곳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하늘이었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왕이라도 하늘의 
색 만큼은 어쩔수 없었다. 뽀족한 수가 없자 왕은 자신의 
스승을 찾아가 묘책을 강구하도록 부탁했다.  밤낮으로 
고민하던 스승이 찾아낸 묘책은 무엇일까?

핑크대왕 앞에 나간 스승은 이미 하늘을 핑크색으로 
바꿔놓았으니 준비한 안경을 끼고 하늘을 보라고 했다. 
대왕은 안경을 끼고 하늘을 봤다. 어찌된 일인가? 
구름과 하늘이 온통 핑크빛이었다. 스승이 마술을 부린 
것인가? 아니다. 스승이 한 일이라곤 단지 핑크빛 렌즈를 
끼운 안경을 만든 것뿐이었다.  핑크대왕은 크게 기뻐하며 
매일 핑크 안경을 끼고 세상을 바라보면서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백성들은 더 이상 핑크색 옷을 입지 않아도 되었고, 
동물들도 털을 핑크색으로 염색하지 않아도 되었다.

우리는 어떤가? 우리 역시 핑크대왕과 마찬가지로 각기 
색깔만 다를 뿐, 프레임이라는 마음의 안경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예수님이 사랑이라는 프레임을 가지고 있다면
부처님은 자비라는 프레임을 내걸고 있다.
여기에 사람들은 각자의 잣대로 선택을 하고 몰입 한다
자비의 안경을 쓰고 사랑을 느끼며 실천하며 살수는 없을까?
그러면 이중잣대로 프레임을 짠다고 사람들은 말하려나?~~~ㅎ

날씨가 너무 좋아 헛된 망상속에 잠겨 있다가 헛소리 
한번 해본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2 홀로 가는 길 - 김태정 할부지 2020-11-30 7
1001 가을은.나 유순 동이 2020-11-28 7
1000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 합니다 - 한용운) :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20-11-26 7
999 사랑을 잃어버린 나 - 김태정 할부지 2020-11-20 8
998 갈대..신경림 동이 2020-11-15 8
997 Danny Boy - Colin O' Roarty 할부지 2020-11-11 8
996 님이 오시는지 - 김성혜 할부지 2020-11-09 9
995 꽃밭에 서면. 이해인 동이 2020-11-05 7
994 옹달샘 - 동요 할부지 2020-11-05 6
993 오빠 생각 - 이선희 할부지 2020-11-01 5
992 그리움 - 오보영 동이 2020-10-31 5
991 그리움 - 백남옥 할부지 2020-10-27 7
990 그대 사랑하고 싶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20-10-20 9
989 가을 그 길목에서 - 정기모 청해산 2020-10-20 5
988 잊혀진 계절 - 아이유 할부지 2020-10-15 4
987 프레임 국화 2020-10-13 8
986 꽃반지 끼고 - 은희 할부지 2020-10-04 7
985 풍요로운 한가위 추석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청해산 2020-09-30 9
984 당신이 그리운 날은 할부지 2020-09-29 6
983 보고 싶은데 - 박현희 할부지 2020-09-25 14
982 당신의 향기로 여는 아침 - 이문주 할부지 2020-09-19 7
981 허밍코러스 (나비부인중 . .) 할부지 2020-09-16 4
980 얼굴 - 정지원 할부지 2020-09-13 3
979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 이문주 할부지 2020-09-06 5
978 엄마~, 우산 할부지 2020-08-31 6
977 당신이 내 마음에 머무는 동안은 - 신현자 (님프) 할부지 2020-08-29 4
976 그리운 이름 하나 - 용혜원 할부지 2020-08-26 6
975 가고파 - 엄정헹 할부지 2020-08-22 6
974 그대가 보고플 때면 - 용혜원 할부지 2020-08-21 5
973 흘러만 가는 강물같은 세월- 용혜원 청해산 2020-08-20 10
12345678910,,,40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