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할부지
작성일 2018-06-26 15:43
ㆍ조회: 34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




갑자기 눈물이 나는 때가 있다

길을 가다가도
 
혹은 텔레비전을 보다가도

갑자기 눈시울이 붉어지는 때가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별일도 아닌 것이었는데

왜 울컥 목이 메어오는 것인지...



늘 내 눈물의 진원지였던 그대.

그대 내게 없음이 이리도 서러운 건 줄

나는 미처 몰랐다.



덜어내려고 애를 써도 덜어낼 수 없는 내 슬픔은

도대체 언제까지 부여안고 가야 하는 것인지..



이젠 되었겠지 했는데도
 
시시각각 더운 눈물로 다가오는 걸 보니

내가 당신을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뜨겁게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보고 싶다.



그립다는 것은

아직도 네가 내 안에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지금은 너를 볼 수 없다는 뜻이다.

볼 수는 없지만 보이지 않는 내 안 어느 곳에

네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내 안에 있는 너를 샅샅이 찾아내겠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가슴을 후벼파는 일이다.

가슴을 도려내는 일이다.



혼자...

혼자 서서 먼발치를 내다보는 사람이 있다면..

가만히 놓아 둘일이다.



무엇을 보고... 있느냐

누구를 기다리냐 굳이 묻지 마라.



혼자 서있는 그 사람이

혹시 눈물 흘리고 있다면...

왜 우냐고 묻지 말일이다...

굳이 다가서서 손수건을 건넬 필요도 없다.



한세상 살아가는 일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어차피 혼자서 겪어 나가야 할

고독한 수행이거니....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3 비가 내리는 날은 동이 2018-08-04 35
722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8-01 35
721 부르면 눈물 나는 사람..오광수 동이 2018-07-27 31
720 못잊어 꽃향기 2018-07-23 31
719 당신으로 행복합니다. 산인 2018-07-22 31
718 그리움을 벗어놓고..서정윤 동이 2018-07-20 38
717 Summer and the Sea 청해산 2018-07-20 29
716 갈 수 없는 길 (작가미상) -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7-17 30
715 Roll - 백두산 천지 다소미 2018-07-14 29
714 녹차 한잔 다소미 2018-07-07 24
713 한 사람을 잊는다는 건 / 김종원 동이 2018-07-07 22
712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정하 (낭송:전유니) 할부지 2018-07-05 24
711 시간이 가면 산인 2018-07-04 31
710 풀따기 꽃향기 2018-07-03 31
709 그리움처럼 비는 내리고 동이 2018-07-01 26
708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6-26 34
707 살아가는 날이 쓸쓸해 질때 -유인숙 동이 2018-06-26 29
706 어여뿐 꽃이여 - 김윤진 청해산 2018-06-20 52
705 빗물속에 눈물을 숨기고 - 詩' 최 옥 동이 2018-06-18 53
704 지나간다 산인 2018-06-17 35
703 당신 생각을 켜 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 함민복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6-17 38
702 장미 & 작약 다솜 2018-06-12 48
701 살아있기 때문에- 이정하 동이 2018-06-10 53
700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낭송:전유니) 할부지 2018-06-08 40
699 여름계곡 꽃향기 2018-06-06 34
698 죽음으로 잊고 싶은 사랑 나루 윤여선 동이 2018-06-03 37
697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동이 2018-05-26 36
696 그리움의 꽃 / 소산 문재학 청해산 2018-05-20 49
695 인간으로 태어난 슬픔 詩 - 류시화 동이 2018-05-19 42
694 이해인,어느 날의 커피' 中에서 동이 2018-05-11 41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