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다솜
작성일 2013-12-18 14:02
ㆍ조회: 227  
즐거운 성탄절



성탄절 추억


별빛이 빛나던
영하의 크리스마스 새벽
흰 눈을 밟으며
새벽길을 걸어

어느 허름한 초가집
껌뻑이는 성탄 등 아래
해맑은 눈을 가진 소녀가
반갑게 맞아 주던

‘고요한 밤 거룩한 밤’
화음이 맞지 않아도
마주 보며 부르던
캐롤 송이 아련히 들린다.

휘황찬란한 성탄 트리가
도시 빌딩을 휘감아도
고즈넉한 시골 성탄만
각인(刻印)된 채 남아있다.


_박인걸_





건강은 좀 어떠신지요?
빠른 쾌유를 빕니다


어느새 12월도 다 가고있습니다.
예전엔 세월이 이렇게 빠른줄 정말 몰랐지요.
함박눈이 내리면 그리도 좋았는데 언제부턴가
미끄러운 길 때문에 자녀들 출근길 걱정부터 하게됩니다.

다음카페로 홈을 옮기긴 했는데 아직 환경이 낯설고
모르는것도 많아 여전히 어리벙벙합니다.
많은 조언(助言) 부탁드립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2013. 12. 18,   다솜 올림.


다솜의 사랑채 ☜바로가기 클릭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65 아름다운 자리 늑대 2013-12-17 227
764 인생의 희망은 산인 2013-11-11 227
763 차 한잔에 가을을 타서 - 시/바위와 구름 청해산 2013-11-10 227
762 너 였으면 해 늑대 2013-10-26 227
761 김소월의 시 7편 청해산 2013-10-10 227
760 가을 햇살같은 그대 솔빛 2013-09-15 227
759 은혜의 성탄 맞으세요. 산인 2013-12-23 226
758 Late Autumn(晩秋) 청해산 2013-10-30 226
757 내 마음의 행복 꽃향기 2013-11-01 225
756 고향의 봄 꽃향기 2014-03-17 224
755 2013 트리 꽃향기 2013-12-19 224
754 즐거운 설 명절 되세요 꽃향기 2014-01-26 223
753 같은 눈으로 세상을 보면 산인 2014-01-13 223
752 내 눈물의 의미는 선이사랑 2014-01-09 223
751 애절한 사랑 산인 2015-12-08 222
750 사랑이었기에 - 글/안희선 청해산 2014-03-01 222
749 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ㅡ 용혜원 동이 2014-07-21 221
748 2013 트리 꽃향기 2013-12-13 221
747 201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야생화 2013-12-30 220
746 즐거운 추석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청해산 2013-09-17 220
745 일몰 / 은영숙 바람길 2013-09-07 220
744 산수유 피는 마을 / 한상현 1 야생화 2015-04-08 219
743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고등어 2014-03-07 219
742 봄 마중 - 시.바위와 구름 청해산 2014-01-19 219
741 먼 기다림 할부지 2013-12-18 219
740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산인 2014-01-29 218
739 근하신년 산인 2013-12-31 218
73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oChoSea 2013-12-29 218
737 그대 사랑해도 될까요? / 황분희 바람길 2014-03-07 217
736 그리움의 시 5편 청해산 2014-02-20 217
12345678910,,,32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