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다솜
작성일 2014-01-01 01:27
ㆍ조회: 222  
새해아침에

새해 새 아침 

_이해인_


새해의 시작도 
새 하루부터 시작됩니다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겸손히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아침이여 

어서 
희망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사철 내내 변치 않는 
소나무빛 옷을 입고 
기다리면서 기다리면서 
우리를 키워온 희망 

힘들어도 웃으라고 
잊을 것은 깨끗이 잊어버리고 
어서 앞으로 나아가라고 
희망은 자꾸만 우리를 재촉하네요 

어서 
기쁨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오늘은 배추밭에 앉아 
차곡차곡 시간을 포개는 기쁨 
흙냄새 가득한 
싱싱한 목소리로 
우리를 부르네요 

땅에 충실해야 기쁨이 온다고 
기쁨으로 만들 숨은 싹을 찾아서 
잘 키워야만 좋은 열매 맺는다고 
조용조용 일러주네요 

어서 
사랑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언제나 
하얀 소금밭에 엎드려 
가끔은 울면서 
불을 쪼이는 사랑 

사랑에 대해 
말만 무성했던 날들이 부끄러워 
울고 싶은 우리에게 
소금들이 통통 튀며 말하네요 

사랑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팽개쳐진 상처들을 
하얀 붕대로 싸매주라고 

새롭게 주어진 시간 
만나는 사람들을 
한결같은 따뜻함으로 대하면 
그것이 사랑의 시작이라고 - 
눈부신 소금꽃이 말을 하네요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설레이는 첫 감사로 문을 여는 아침 
천년의 기다림이 비로소 시작되는 
하늘빛 은총의 아침 
서로가 복을 빌어주는 동안에도 
이미 새 사람으로 거듭나는 
새해 새 아침이여






안녕하세요?  다솜입니다.
2014년 새해 아침이 밝았습니다.
더욱 건강하시고 
특별한 은혜와 사랑과
행운이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2014. 1. 1.  다솜 올림.

다솜의 사랑채  ☜바로가기 클릭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54 만남 산인 2014-04-21 226
853 애수 / 김설하 (낭송 이혜선) 뎅이 2014-04-22 225
852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진니아 2013-12-31 225
851 말의 힘은 산인 2013-10-01 225
850 그대 사랑해도 될까요? / 황분희 바람길 2014-03-07 224
84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oChoSea 2013-12-29 224
848 벚꽃을 닮은 사람에게 / 박우복 1 청해산 2015-04-20 223
847 그리움의 시 5편 청해산 2014-02-20 223
846 나는 항상 그대가 그립다 선이사랑 2013-11-02 223
845 가을 숨결 꽃향기 2014-08-27 222
844 새해아침에 다솜 2014-01-01 222
843 가을 속에서 꽃향기 2014-09-19 221
842 아름다운 사람아 1 할부지 2015-03-29 220
841 가을 들녘에는 꽃향기 2014-10-08 220
840 목련이 질 때면 할부지 2016-04-26 219
839 낭인의 봄 꽃향기 2014-04-14 219
838 님의 노래 꽃향기 2014-06-04 218
837 아름다운 이름 하나 산인 2014-05-20 218
836 은은한 향기 산인 2013-12-09 218
835 풍요로운 한가위 되세요 DoChoSea 2013-09-18 217
834 꽃들의 향연 / 이명분 1 청해산 2015-04-11 216
833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고등어 2014-10-01 216
832 너를 보내며 선이사랑 2014-01-24 216
831 바보처럼 살라하네 꽃향기 2014-10-01 215
830 그러나 여한은 없다 꽃향기 2014-08-05 214
829 먼 기억 산인 2014-07-28 214
828 봄의 시 걸작 6편 청해산 2014-03-20 214
827 사무친 그리움 동이 2014-06-25 213
826 달 밝은 밤 바다 꽃향기 2014-06-25 213
825 불운에 우는 그대여 꽃향기 2014-05-08 213
12345678910,,,36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