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선이사랑
작성일 2014-01-24 17:45
ㆍ조회: 194  
너를 보내며
너를 보내며….



-써니-



네 곁에 내가 있다 한들
아무 소용없었던가




내 안에 네가 있다 한들
아무런 위안이 될 수 없었던가




보고있어도 보고 싶고
곁에 있어도 허전하고
꽉 찬듯하면서도
텅 빈 것 같은
이 허망함이여




한 치 앞의 거리가
아득한 먼 거리로
느껴짐은 어인 까닭일까




가고 오는 것이
인생이듯
이 겨울이 가면
어김없이 봄은 오듯이




내가 등 돌리지 않아도
세월이 가니 네 마음도 가는구나
네 등 뒤에 한 움큼 묻어나는
그리움의 향수를
나는 잊을 수 있을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5 쓸쓸한 날에/낭송:베아트리체 동이 2014-04-28 195
684 목련이 질 때면 할부지 2016-04-26 194
683 사무친 그리움 동이 2014-06-25 194
682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동이 2014-06-11 194
681 불행을 모르면 산인 2014-03-24 194
680 너를 보내며 선이사랑 2014-01-24 194
679 그리움이 있다는 것은 할부지 2015-09-18 192
678 부활절에... 2 다솜 2015-04-04 191
677 아름다운 사람아 1 할부지 2015-03-29 191
676 신성한 지혜 봉우리 2014-06-16 191
675 꽃들의 향연 / 이명분 1 청해산 2015-04-11 189
674 풍요로운 한가위가 되세요. 고등어 2014-09-07 189
673 나에게 묻습니다 동이 2014-08-28 189
672 순수 선이사랑 2014-05-29 189
671 행운에 의지하지 말라 산인 2014-05-05 189
670 진실한 것이 더 쉬운 것.. 산인 2014-04-07 189
669 그리움/시.김규태 동이 2014-11-26 188
668 빈 가슴의 아픔 / 신광진 동이 2014-09-21 187
667 산속의 낭만 꽃향기 2014-09-29 186
666 아직도 산인 2014-08-11 186
665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고등어 2014-01-27 186
664 우리는 살아가면서 고등어 2014-05-15 185
663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1 할부지 2015-07-21 183
662 봄 꽃이고 싶습니다. 1 산인 2015-03-30 183
661 밝은 얼굴 산인 2014-06-30 183
660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15-10-19 182
659 사랑은 산인 2014-06-16 182
658 가을, 고독을 새기다 꽃향기 2014-09-25 181
657 나는 행복합니다. 고등어 2014-08-19 180
656 늘 아픈사랑 선이사랑 2014-06-04 179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