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손님영상시
 
작성자 선이사랑
작성일 2014-05-29 16:11
ㆍ조회: 186  
순수
순수
 
 
-써니-
 
 
 
손  잡기 조차 부끄러워
멀찍이 걸어가면서도
가슴은 콩당거린다
혹시라도 말 걸어오면
무어라 답할까 망설이며
총총히 따라 걷기만 한다
 
 
진종일 내리는 비는
그칠줄도 모르고
옷 젓는지 조차도 모른체 
그저 마냥 걷기만한다
내 집 앞까지
이대 입구에서
신당동까지 몇시간이나 걸렸을까
 
 
지루하다는 느낌없이
잔잔한 흐름속에
어느새 내 집앞
얼굴 붉히며 " 잘 들어가"처음건낸말
"응"하며 대문을 들어서다
황급히 돌아서
뛰듯이 달려가
그아이손에 들려준
버스토큰 하나
 
 
 
돌아갈 차비조차 없음을
들킨것이 행여 그아이의
자존심을 건드린것은 아닐까
고민하며 잠 못이루고
다음날 학교 정문앞에서
나의 등교를 기다리던
그 아이의 모습에서
편안함이 보여
마음한구석이따뜻해 온다
 
 
 
 
 
 
(정말 티 하나없이 순수 했던 그시절 우리는 어떤 사랑을 했을까
지금은 가고없는 그사람 일생동안 돌아오지 않는 그녀를 기다리다
혼자 쓸쓸히 가고 때늦은 후회속에 그녀는 오늘도 그사람을 그리워 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62 쓸쓸한 날에/낭송:베아트리체 동이 2014-04-28 191
661 2014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세요!! 청해산 2013-12-29 191
660 일몰 / 은영숙 바람길 2013-09-07 191
659 사무친 그리움 동이 2014-06-25 190
658 너를 보내며 선이사랑 2014-01-24 190
657 가을 숨결 꽃향기 2014-08-27 188
656 저녁 강이 저물기 전에 동이 2014-06-11 188
655 불행을 모르면 산인 2014-03-24 188
654 신성한 지혜 봉우리 2014-06-16 187
653 순수 선이사랑 2014-05-29 186
652 산속의 낭만 꽃향기 2014-09-29 184
651 행운에 의지하지 말라 산인 2014-05-05 184
650 목련이 질 때면 할부지 2016-04-26 183
649 그리움이 있다는 것은 할부지 2015-09-18 183
648 진실한 것이 더 쉬운 것.. 산인 2014-04-07 183
647 그리움/시.김규태 동이 2014-11-26 182
646 풍요로운 한가위가 되세요. 고등어 2014-09-07 182
645 행복한 설 명절 되세요. 고등어 2014-01-27 182
644 빈 가슴의 아픔 / 신광진 동이 2014-09-21 180
643 우리는 살아가면서 고등어 2014-05-15 180
642 아름다운 사람아 1 할부지 2015-03-29 178
641 아직도 산인 2014-08-11 178
640 부활절에... 2 다솜 2015-04-04 177
639 가을, 고독을 새기다 꽃향기 2014-09-25 177
638 밝은 얼굴 산인 2014-06-30 177
637 늘 아픈사랑 선이사랑 2014-06-04 176
636 꽃들의 향연 / 이명분 1 청해산 2015-04-11 175
635 사랑은 산인 2014-06-16 175
634 봄비 꽃향기 2014-05-18 175
633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 할부지 2015-10-19 174
12345678910,,,31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