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건강 정보
 
  아토피, 일반적인 관리만 잘해도 호전
ㆍ작성자: 광현 ㆍ작성일: 2013-04-11 05:42 ㆍ조회: 189
아토피, 일반적인 관리만 잘해도 호전
이달의 건강정보 2013/03/06
 


아토피피부염은 피부를 항상 청결하고 건조하지 않도록 장기간 관리하는 질환입니다.
피부를 잘 관리함으로써 치료제의 사용을 가능한 한 줄일 수 있고, 장기간 사용하는 치료제의 부작용 가능성을 최소로 할 수 있습니다. 
   
효과적인 피부의 관리를 위해서는 증상과 병인을 이해하면 큰 도움이 됩니다.

아토피피부염은 전신의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게 느껴지며 가려움증을 동반합니다. 특징적으로 얼굴과 오금, 팔오금, 목 같은 접히는 부위(땀 차는 부위)의 피부에 호발하는 습진병변입니다. 상당히 유전적인 소인이 있는 질환으로 알레르겐(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 자극물질, 공해 등 주위 환경적인 요인이 함께 작용하여 발생 혹은 악화되는 질환입니다.

병인상 크게 두 가지로 설명합니다. 첫째는 면역학적인 이상을 타고 난 피부에 이차적으로 염증이 발생하면 표피(피부의 가장 바깥쪽)의 보호막(장벽) 역할에 손상이 발생하면서 습진이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유전적으로 표피의 장벽 손상을 타고나면 손상된 표피를 통해 알레르겐이나 자극물질이 쉽게 통과하게 되고 이차적으로 피부의 염증을 유발하면서 습진이 나타나게 된다는 설명입니다. 

유전적인 소인은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극복되는 경향이 있지만 관리할 수는 없습니다. 타고난 면역학적인 이상도 특별한 약물 치료를 하지 않는 한 교정하기 어렵고, 악화시키는 주위 환경도 조절하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면역학적인 이상이 먼저건 타고난 표피의 장벽 이상이 먼저건 결과적으로 관찰되는 표피장벽의 손상은 피부의 보습을 통하여 관리가 가능합니다. 

따라서 아토피피부염 증상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피부를 청결하고 건조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첫 번째입니다. 저녁에 일을 마친 후  하루 1회 목욕을 하여 피부의 자극물질 혹은 알레르겐을 제거하고, 목욕 후 즉시 보습제를 발라 피부의 촉촉한 습기를 유지해야 합니다. 목욕은 10-20분 정도 짧게 미지근한 물로 하고 절대로 때를 밀면 안되며, 기름때를 제거할 정도로 액상비누를 2-3일에 한번 정도 사용하도록 합니다.

보습제의 종류는 로숀형태의 묽은 제제로부터 바세린 같은 끈끈한 제제까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환자 피부의 건조한 정도(끈끈한 제제일수록 보습효과는 크지만 끈끈함 그 자체 때문에 오히려 가려울 수 있음)와 환자의 선호도에 따라 적절한 보습제를 선택하고, 하루 2-3회 이상 열심히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60-70%는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악화되지만, 20-30%는 덥고 습한 여름철에 악화되며, 일부는 환절기에 악화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계절과 관계없이 피부를 항상 청결하게 하되 건조하지 않도록 보습제로 잘 관리하는 것이 아토피피부염 환자 치료의 기본이 됩니다. 특히 가을 겨울철에 악화되는 환자일수록 보습제의 사용을 철저하게 해야 합니다. 여름철에 악화되는 이유로는 땀에 의한 자극으로 피부가 가려워지기 때문이고, 환자의 일부는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염이 악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여름철에 피부염이 악화되는 환자의 경우에는 햇빛을 피하고 땀을 흘리지 않도록 하며, 흘린 땀은 목욕을 하여 즉시 제거해 주어야 합니다. 

일반적인 관리 방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적절한 실내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적절한 실내 온도는 20-24도 (5-6월 온도)이고 습도는 50%정도(10월)입니다. 피부에 직접 닿는 부위에는 부드러운 면옷을 입도록 합니다. 새옷은 반드시 세탁하여 입고 세탁할 때 세제가 남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카페트 같은 환경을 피하고 애완동물을 기르지 않도록 합니다. 

일반적인 피부관리만으로 피부염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에는 병을 키우지 말고 빨리 치료를 해야 합니다.
아토피피부염의 피부염증과 소양증을 완화시키기 위하여 스테로이드제를 국소 도포하는 것은 치료의 기본입니다. 바르는 스테로이드제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여 아토피피부염의 치료시 무조건 사용하지 않을 경우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쳐 피부염이 점점 심해지면 결국 더욱 어려운 치료를 받아야 할 가능성이 크고, 그 동안 피부염을 치료하지 않음으로써 가려움증 등으로 환자가 받는 고통이 대단히 크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얼굴, 특히 눈 주위 같이 예민한 피부에 아토피피부염이 반복되는 경우에는 스테로이드제가 아닌 소위 국소 칼시뉴린 길항제(프로토픽, 엘리델)를 사용하면 안전하게 아토피피부염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아토피피부염은 심하지 않은 경우 일반적으로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땀, 울제품 옷, 비누의 과도한 사용, 스트레스 등)을 피하고 피부를 건조하지 않도록 관리하면서 바르는 일반적인 치료로 대부분 호전됩니다. 예외적으로 증상이 심한 경우에만 면역억제제 같은 특별한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김규한 | 피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및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현재 서울의대 피부과학교실 주임교수, 서울대병원 피부과 과장을 맡고 있습니다.


전문치료분야는 아토피 피부염, 소아피부염, 노화, 모발연구 입니다. 아토피에 대한 원인 규명과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연구에 정진하며, 수많은 임상치료를 통해 아토피가 육체적, 정신적으로 환자에게 무거운 질병이라는 것을 잘 아는 김규한 교수는 환자와 보호자의 정서적인 부분도 함께 치료하는 아토피 치료의 명의입니다.

현재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으로, 대한피부과학회 학술이사, 대한모발학회 이사를 역임한바 있습니다.
     
윗글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아래글 커피가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