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의동산
로그인회원등록비번분실현재접속자
   
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회원님
관리자 0  
DoChoSea 0  
광현 0  
성순 0  
5 명활산 0  
6 sunlee 0  
7 산인 0  
8 청해산 0  
9 운곡 0  
10 청바지 0  
11 봉우리 0  
12 dalma 0  
13 다솜 0  
14 고등어 0  
15 무지개 0  
cache update : 30 minute



 culture life news
건강 정보
 
  황사 속에 유해 세균도 득실....평소 7배나
ㆍ작성자: 광현 ㆍ작성일: 2013-03-20 18:24 ㆍ조회: 215

황사 속에 유해 세균도 득실....평소 7배나

 



폐렴 유발 바실러스균 득실

중국에서 날아오는 황사에 미세먼지나 중금속 외에도 인체에 유해한 세균도 함께 날아들어 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황사 때는 평상시보다 세균이 7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이 2008년 5월~2010년 3월까지 서울 시내 세균 농도와 종류를 분석한 결과다.

조사 결과 황사가 없는 평상시엔 ㎥당 330CFU(세균 등 군집 개체수의 단위)에 그치던 대기 중 세균 농도가, 황사만 불면 7배나 증가한 2210CFU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균의 종류도 평상시와 달랐는데, 특히 바실러스균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실러스균은 막대 모양 세균들을 말하는데, 식중독균이나 탄저균 같은 병원성 세균도 이 바실러스균이다.

 

 

 



이 세균은 황사 발원지인 고비 사막 토양에서 흙먼지에 달라붙은 뒤 수천 ㎞를 날아와 국내에 유입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황사와 함께 유입된 세균은 식중독이나 폐렴 등 인체에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 또한 전문가들은 생태계 교란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검출된 바실러스균은 모래바람을 타고 지상 5㎞까지 올라가 영하 25도 이하의 낮은 온도를 견딜 만큼, 생명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연구팀은 황사 발원지 상공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을 검출했고, 서울대 연구팀은 폐렴과 비염을 일으키는 프레보텔라케아이균까지 검출했다.

전문가들은 세균이나 진균들이 황사와 더불어 관측된 것을 보면 바이러스가 유입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황사가 오면 마스크를 꼭 착용해 세균 감염을 예방해줄 것을 권장했다.
     
윗글 암을 극복 할 수있는 훌륭한 소식
아래글 그냥넘어가서는안될통증7가지

copyrights 2013,03, (c) by p.k.h All rights reserve